“집도 소도 농작물도 다 쓸어가… 어떻게 살지 막막합니다”

구례=조응형 기자 , 남원=박영민 기자 , 남원=김태언 기자 입력 2020-08-10 03:00수정 2020-08-10 08: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폭우 피해]섬진강 범람, 구례-남원-하동 물바다
순창군청 제공
수마가 남긴 흔적 8일 전남 구례군 구례읍의 한 마을이 흙탕물에 잠겨 있다(위 사진). 이곳은 7일부터 9일 오전까지 이어진 집중호우로 주택과 도로 상당 부분이 물에 잠겼다. 9일 오전 물이 빠진 뒤 드러난 구례읍내(아래 사진)에선 건물 앞에 주차됐던 차가 나뭇가지와 쓰레기더미 등으로 뒤덮여 있다. 구례=박영철 기자 skyblue@donga.com·뉴스1
“20년 전 맨손으로 일군 펜션인데…콘크리트만 남았네요.”

9일 오후 전남 구례군 토지면 외곡리. 김택균 씨(60)는 자신의 펜션 앞에 서서 씁쓸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지리산 자락인 이곳은 주말마다 수백 명이 찾아오는 ‘펜션촌’. 하지만 7일부터 9일 아침까지 구례군에만 비 351.5mm가 쏟아지며 섬진강이 범람해 이곳은 물바다가 됐다.

현장에서 만난 주민들은 물에 젖은 가구 등을 길에 내놓고, 집 안으로 쏟아져 들어온 흙 더미를 퍼내고 있었다. 김 씨는 “살림살이가 물에 잠겨 당장 갈아입을 옷도 없다. 식량도 그나마 남겨둔 걸 거의 다 먹었다. 생필품이라도 우선 지원해주면 좋으련만…”이라며 말을 삼켰다.

○ “아침 장사 준비하다 도망쳐”

8일 오전 섬진강이 범람해 침수됐던 구례읍 일대 17개 마을은 9일 오전 대체로 물이 빠졌지만 강물이 휩쓸고 간 상처가 뚜렷했다. 구례읍내 5일장은 온통 진흙으로 뒤덮였다. 검붉은 진흙 더미에 발이 푹푹 빠져 걷기도 힘들었다.

관련기사
인근 대피소에서 밤을 보낸 주민들은 물이 빠지자 이날 새벽부터 터전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집은 무너지고 가재도구는 망가진 참상에 말을 잇지 못했다. 봉동리 시장에서 과일 가게를 하는 임종선 씨(66)는 8일 아침 장사를 준비하다가 부리나케 도망쳤다고 한다.

“새벽 5시부터 장사를 준비하는데 7시경 강가에서 물이 차오르는 게 눈에 보일 정도였어요. 경찰차가 사이렌을 울리며 ‘빨리 대피하라’고 야단이었죠. 급한 대로 과일이라도 냉장고에 넣어두려는데 순식간에 물이 무릎까지 차올랐어요. 빠져나올 땐 가슴 높이까지 물이 올라왔죠. 조금만 늦었어도 큰일 날 뻔했습니다.”

구례읍은 특히 봉동리와 봉서리의 경계인 양정마을이 큰 피해를 입었다. 9일 오전 다른 지역은 그나마 물이 빠졌지만 이곳은 여전히 황톳물에 잠긴 채였다. 50여 농가가 소 1500여 마리와 돼지 2000여 마리를 키웠는데, 이번 수해로 소만 약 400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소를 사육하는 주민 이모 씨(63)는 “15마리 키우는데 아직 축사에 가보지도 못했다. 죽은 돼지 한 마리가 우리 축사 지붕에 올라가 있더라. 집도 소도 모두 잃어버렸다. 앞으로 어떻게 살지 막막하다”며 답답해했다.

○ 남원 하동도 강 범람으로 큰 피해

전북 남원시도 7일부터 총 432.8mm의 집중호우로 섬진강 제방이 무너져 금지면 일곱 마을이 물에 잠겼다. 귀석마을 주민 박서운 씨(75·여)는 “열아홉 살에 시집와서 평생 살았는데 이런 수해는 처음”이라며 “자식들 주려고 창고에 넣어둔 쌀이며 곡식이 다 못쓰게 됐다”며 망연자실했다. 박 씨 옆엔 집 안에서 꺼내 놓은 가재도구 등이 진흙범벅으로 널려 있었다.

박 씨는 “소식을 듣고 자녀들이 서울과 광주에서 오늘 급하게 내려왔다. 같이 치우는데 다 물에 젖어버려 쓸 수 있는 게 하나도 없다”며 울먹였다. 박 씨의 집은 8일 낮 12시 50분경 인근 섬진강 제방이 무너지며 금지면 7개 마을과 마찬가지로 물에 잠겼다.

9일 비구름이 조금씩 걷히면서 주민들도 돌아왔지만, 여전히 마을 도로는 온통 진흙이 가득했다. 축사가 무너져 갈 곳 없는 소들이 길거리를 배회하기도 했다.

농작물 피해도 심각했다. 용석마을에 4년 전 귀농했다는 이완재 씨(62)는 “코로나19로 멜론 수입이 안 돼 올해 추석에 큰 기대를 갖고 멜론을 키웠는데 다 날아가 버렸다”고 했다. 비닐하우스 6개동이 모두 침수된 이 씨는 “응급 복구를 하려 해도 일손이 부족하다. 피해 상황을 빨리 파악해 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복구 대책도 시급하게 세워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화개장터로 유명한 경남 하동군도 32년 만에 429mm의 기록적 폭우로 섬진강 인근 화개천이 범람해 화개면 포함 5개 마을이 물에 잠겼다. 300여 가구 600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고, ‘영호남 화합의 장’으로 불리는 화개장터도 완전히 물에 잠겨버렸다. 하동군은 현재 500여 명을 투입해 긴급복구에 나서고 있으나 인근 하동취수장이 침수돼 생활용수마저 나오지 않고 있다. 화개장터의 한 상인은 “화개장터가 침수된 것은 1988년 이후 처음”이라며 “지리산 자락이라 값비싼 약재를 많이 취급하는데 다 물에 휩쓸려 재산 피해가 엄청나다”고 하소연했다.

구례=조응형 yesbro@donga.com / 남원=박영민·김태언 기자
#섬진강#범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