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장관 “책임 통감”

송은석 기자 입력 2020-07-18 03:00수정 2020-07-1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원순 의혹]
17일 여성가족부 여성폭력방지위원회 긴급회의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렸다. 서울시 직원 A 씨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것과 관련해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보호와 지원, 2차 피해 방지 등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서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오른쪽)은 이날 “최근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발생한 성희롱·성폭력 사건을 지켜보면서 주무 부처 장관으로서 마음이 무겁고 깊은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주요기사

#여성가족부#박원순 성추행 의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