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김기덕 감독이 성관계 거절하자 폭행”

입력 2018-03-07 03:00업데이트 2018-03-07 03: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촬영때 손찌검 고소한 여배우
MBC ‘PD수첩’ 통해 피해 털어놔
다른 여배우 “金감독이 성폭행… 배우 조재현에게도 당해”
MBC 제공
김기덕 감독(사진)과 배우 조재현이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추가 폭로가 제기됐다. 6일 영화계 ‘미투’ 사건을 다룬 MBC ‘PD수첩’은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이라는 제목으로 피해자들의 구체적 증언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는 지난해 김 감독이 2013년 영화 ‘뫼비우스’ 촬영 현장에서 손찌검을 하고 베드신을 강요했다고 고소한 여배우 A 씨의 추가 증언이 공개됐다. A 씨는 김 감독이 자신에게 성관계를 요구했지만 응하지 않아 폭행을 당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본 리딩을 할 때 김 감독이 다른 여성과 셋이서 함께 성관계를 맺자고 제안했는데 이를 거절하자 “나를 믿지 못하는 배우와는 일을 할 수 없다”며 전화로 해고 통보를 했다는 것이다. 이에 부당 해고라고 항의한 A 씨는 촬영 현장에서 모욕적인 일을 겪고 영화를 그만둬야 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여배우 B 씨는 김 감독의 영화에 캐스팅이 확실시됐지만 직접 만난 자리에서 입에 담지 못할 황당한 성적 이야기를 들었다고 증언했다. B 씨는 2시간 가까이 이어진 이야기를 듣고 화장실에 간다는 핑계로 자리를 뛰쳐나온 뒤 그길로 영화계를 떠났다고 주장했다.

여배우 C 씨는 촬영 현장에서 김 감독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20대 초반 첫 영화로 김 감독의 작품에 출연한 C 씨는 캐스팅이 확정된 후, 촬영 시작 전부터 김 감독에게 상습 성추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또 대본 이야기를 한다며 주연, 조연, 단역 배우 가릴 것 없이 여배우를 방으로 불렀던 김 감독으로 인해 C 씨는 촬영 내내 성폭행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그뿐만 아니라 C 씨는 배우 조재현으로부터도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C 씨는 김 감독이 다음 작품 출연을 제안하며 관계를 유지할 것을 종용해 5, 6년 동안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세상에 없는 사람처럼 지냈다고 말했다.

PD수첩 제작진은 “소문만 무성했던 김 감독과 조 씨의 실체에 대해 대부분의 관계자는 증언을 꺼렸고, 한 스태프는 인터뷰 촬영까지 마쳤지만 생계를 이유로 자신의 증언을 방송에 내보내지 말아달라고 부탁했다”고 전했다.

김민 기자 kimm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