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마약’ 프로포폴 남용해 의사들 돈벌이

동아일보 입력 2010-09-19 09:06수정 2010-09-19 2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검찰, 병원장 포함해 7명 불구속 기소 마이클 잭슨을 죽음으로 몰고 간 것으로 알려진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환자들에게 불법으로 투여하고 폭리를 취한 서울 강남 등지의 성형외과ㆍ산부인과 의사들이 검찰에 적발됐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김희준 부장검사)는 간호조무사 등 무자격자를 시켜 프로포폴을 환자에게 투여한 혐의(의료법 위반)로 성형외과 원장 우모 씨(41) 등 병원장 2명과 최모 씨(40) 등 의사 5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19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우씨는 2006년 1월부터 올해 7월까지, 다른 병원장 박모 씨(48)는 지난해 4월부터 올해 6월까지 환자들에게 프로포폴을 각각 1081회, 404회 투여하고 5억여 원, 1억여 원의 수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최씨 등 성형외과나 산부인과 의사 5명도 간호조무사를 시켜 프로포폴을 각각 400¤1400여회 투여하고 5000만¤3억7000여만 원의 수익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주요기사
검찰은 또 '프로포폴이 돈이 된다'는 소문을 듣고 640병을 오피스텔을 돌며 4명에게 판매한 전직 병원 상담실장 정모 씨(40.여)와, 중국에서 이 약품 10¤를 밀수해 판매ㆍ투여한 간호조무사 전모 씨(28.여) 등 2명도 구속 기소했다.

수사 결과, 일부 병원은 프로포폴을 '비타민 주사'라고 선전해 고객을 모았고 경락마사지 등 불필요한 시술을 끼워팔기하는 수법으로 추가 수입을 올렸으며, 일부 병원은 중독 환자로부터 뒷돈을 받고 투여 순서나 양을 조정해줬다.

일부 병원은 세원 노출을 피하고자 진료차트를 작성하지 않고 현금만 받았으며, 수면마취한 환자의 신용카드를 건네받아 현금인출기에서 돈을 인출하기도 했다.

프로포폴은 1병당 공급가격이 1만원 안팎이지만 병원들은 10만¤40만원 대에 투여해 폭리를 취했다.

일부 중독자는 프로포폴을 맞기 위해 한달에 2000만¤3000만원, 1년에 2억¤3억원 씩 지출했고 비용 마련을 위해 유흥업소를 전전했으며, 일부 의사는 본인이 이 약품에 중독 돼 수차례 정신병원에서 치료를 받기도 했다고 검찰은 전했다.

그러나 프로포폴 투여자는 처벌규정이 없어서 수사 대상에서 제외됐다. 프로포폴은 투여 시 마약을 맞은 것처럼 정신적 희열을 느끼고 자주 투여하면 중독 될 수 있어 엄격한 관리가 필요한 전문의약품이다.

지난해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을 죽음으로 몰고 간 약물도 바로 이 프로포폴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내년부터 이를 향정신성의약품으로 지정해 관리하겠다고 최근 밝혔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