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9월 9일]따끈한 차 한잔이 그리운 오후

동아일보 입력 2010-09-09 03:00수정 2010-09-0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부지방과 제주도 흐리고 가끔 비
‘젖은 나뭇잎이 날아와 유리창에 달라붙는/간이역에는 찻시간이 돼도 손님이 없다/플라타너스로 가려진 낡은 목조 찻집/차 나르는 소녀의 머리칼에서는 풀냄새가 나겠지/오늘 집에 가면 헌 난로에 불을 당겨/먼저 따끈한 차 한 잔을 마셔야지’(신경림의 ‘가을 비’ 중) 어느덧 따끈한 차 한잔 생각나는 가을. 오늘 퇴근 후에는 아버지께 커피 대신 몸에 좋은 대추차 한잔 끓여 드려야겠다.

정혜진 기자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