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이동식 텐트형 공연장 선다

입력 2003-12-29 18:38수정 2009-10-10 06: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내년 서울에 대형 텐트로 만들어진 첨단 이동식 공연장(사진)이 등장한다.

서울시는 “내년 7월부터 텐트 형태로 된 첨단 이동식 공연장을 마련해 1차로 도봉구 창동 창동운동장에 세울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이동식 공연장은 공연장 설비값만 39억원에 이른다. 넓이 80×120m, 높이 18m에 1200∼1800석의 관람석을 갖추고 스낵바 휴게실 등 부대시설 등이 함께 마련된다.

창동운동장에 세워진 공연장은 공연이 끝나면 주기적으로 서울 시내 4, 5곳을 돌며 공연무대를 제공한다.

한편 내년 6월에는 관악구 남현동 옛 벨기에 영사관 건물에 서울시립미술관 분관이 지하 1층, 지상 2층에 연면적 475평 규모로 들어선다.

시립미술관에서 전시되는 다양한 전시작품을 이곳에서도 관람할 수 있다.

정양환기자 ra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