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특검재의결 역풍 조심”…與圈 반격 촉각

입력 2003-12-05 18:56수정 2009-09-28 03: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일 서울 여의도 한나라당사에서 열린 특검쟁취 보고대회 중 홍사덕 원내총무(왼쪽) 등 당직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한나라당은 이날 대회에서 앞으로는 민생현안 해결에 주력하기로 다짐했다. -서영수기자
특검법안 재의결로 들떴던 한나라당이 긴장하기 시작했다.

재의 국면이 일단락되면서 청와대의 대대적 반격이 예상되는데다 야3당 공조에 부담을 느낀 민주당이 5일부터 한나라당을 상대로 차별화 공세에 나섰기 때문이다.

특히 재의 표결에 참패한 열린우리당이 대대적인 당 쇄신운동에 나설 경우 한나라당에 예상 밖의 역풍이 불어 닥칠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 당 지도부의 우려이다.

한 핵심 당직자는 5일 기자와 만나 “자칫 재의결 분위기에 도취돼 안주할 경우 여권의 대반격에 밀려 정국 주도권을 내놓는 상황에 몰릴 수도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민생과 개혁 화두를 선점하는 데 힘을 쏟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사덕(洪思德) 원내총무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예산과 민생법안, 정치개혁입법 등을 위해서는 밤낮없이 일할 것”이라고 말한 것도 이 같은 우려를 염두에 둔 것이었다.

이와 관련, 당 정책위는 이날 정부의 부동산 보유세 강화 방안에 대해 “다주택 보유자에 대해선 중과세를 하더라도 실소유자에 대해선 큰 부담을 주지 않도록 보완해야 한다”는 정책 성명을 내는 등 정책 대안 마련에 나섰다.

그러나 검찰의 대선자금 수사에서 예상치 못한 악재(惡材)가 불거질 수 있고 민주당과 열린우리당의 협공도 예상돼 당 지도부는 당분간 투쟁의 고삐를 늦추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이재오(李在五) 사무총장은 이날 비상대책위 및 주요당직자 연석회의에서 “검찰의 정략적인 대선자금 수사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당내에선 이달 중 발족될 총선기획단의 주도권 문제를 놓고 당직자들간의 갈등설까지 나돌아 새로운 당내 분란의 불씨가 될 조짐이다.

정연욱기자 jyw1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