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검찰총장 『재산 도피사범 엄벌에 처하겠다』

입력 1998-07-13 19:18수정 2009-09-25 07: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태정(金泰政)검찰총장은 13일 부실기업인과 사회지도층의 해외 재산은닉과 관련해 “전국 지검 지청에서 광범위하게 내사를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김총장은 이어 “방만한 기업경영으로 기업을 망하게 한 기업인은 은닉재산으로 편안하게 생활하고 일반국민과 근로자만 고통받게 해서는 안된다는 것이 검찰의 기본입장”이라며 “부실기업인과 전직 고위공직자, 국영기업체 및 금융계 임직원들의 비리에 대해서는 전방위적인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김총장은 또 이들의 해외재산을 환수하기 위해 검찰 안기부 국세청이 합동으로 ‘해외재산도피사범 수사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운영중이라고 밝혔다.

김총장은 그러나 “자신의 행위를 반성하고 은닉재산을 자진반납하는 기업인에 대해서는 수사를 중단하거나 사법처리하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총장은 최근의 사정(司正)방향과 관련해 “기간을 정해놓고 수사하는 일은 앞으로 없을 것이며 ‘태풍이 지나갈 때만 기다리면 된다’는 잘못된 인식은 없어져야 한다”며 “몇 년이 걸리더라도 비리에 연루된 인물에 대한 수사는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원표기자〉cwp@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