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쌍용정유 재활용품 분리수거 『모범』…서울시 조사

입력 1997-01-16 20:33업데이트 2009-09-27 07: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난해 9월부터 시작된 주유소 재활용품 분리수거가 쌍용정유에서 가장 잘 이루어지고 있다. 16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내 주유소 7백84곳중 재활용품 분리보관용기를 설치한 주유소는 전체의 73%인 5백72곳. 이 가운데 쌍용정유는 모두 95개 주유소가운데 전체의 96%인 91곳에 재활용품 분리수거함을 설치한 반면 한화에너지는 1백20개의 주유소가운데 35%인 42곳에만 분리수거함을 설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공은 전체 주유소의 71%, LG정유는 83%, 현대정유는 85%의 주유소에 분리수거함을 설치,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유소에서 재활용품을 분리수집해도 구청이나 동사무소에서 제때에 수거해가지 않아 적체되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