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막가파」두목 일문일답]『전국 최고깡패 되고 싶다』

입력 1996-10-29 20:31업데이트 2009-09-27 14: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막가파」 두목 崔正洙씨(20)는 29일 경찰에서 부유층에 대한 강한 증오심을 나타냈다. 다음은 崔씨와의 일문일답. ―돈만 뺏으면 됐지 왜 생매장까지 했나. 『특별한 이유는 없다. 미리 삽을 준비했고…. 무조건 땅을 파고 묻었다』 ―생매장때 金京淑씨가 반항하지 않았나. 『겁에 질려 반항하지 못했다. 옷을 벗긴 뒤 구덩이에 밀어넣자 金씨가 「무섭다」며 담배를 달라고 했다. 金씨가 담배 두 개비를 다 피웠을 때 두 삽 정도 흙을 덮은 뒤 「돈이 더 있느냐」고 묻자 「없다」고 말해 그대로 묻었다. 金씨가 흙더미 속에서 「살려달라」며 비명을 질렀다』 ―존경하는 인물은…. 『조양은이다. 「보스」영화를 보고 깊은 감명을 받았다. 조양은처럼 전국을 주름잡는 최고의 깡패가 되고 싶었다』〈田承勳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