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실망 드려 죄송…총선에 헌신 안 하면 역사적 과오”

  • 뉴스1
  • 입력 2024년 2월 22일 10시 05분


코멘트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뉴스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뉴스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공천을 둘러싼 당내 잡음을 두고 “이번 총선의 의미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 하고 헌신하지 않는다면 민주당은 큰 역사적 과오를 저지르게 될 것”이라고 자성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번 총선은 민주당을 위한 선거가 아니라, 벼랑 끝에 서있는 서민과 중산층의 삶을 지키고 대한민국을 다시 도약의 기회로 만들어야 하는 매우 절박한 선거”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총선에서 민생 경제 파탄, 민주주의 후퇴 국격까지 추락시켰던 윤석열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국민들의 뜻은 확고해보인다”며 “민주당은 국민들께 희망을 드리고 대한민국이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유일한 대안으로 이런 민심을 담아내고 실현해야할 책임있다”고 말했다.

또 “그러나 하나가 돼도 모자랄 시점에 도리어 민주당이 국민들께 실망드려 송구하다”며 “저부터 책임을 크게 느낀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부터 단결되고 하나돼야 한다”며 “그렇지 않고 분열과 갈등으로 총선에서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지 못한다면 정말 민주당은 물론 대한민국에 큰 불행”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경고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문제를 바로 잡아야 한다”며 “민주당이 구축해온 공정하고 투명한 시스템 공천을 제대로 실천함으로써 국민으로부터 잃었던 실망을 다시 되찾고 신뢰를 드려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아울러 홍 원내대표는 “쌍특검법 재의결을 오는 29일 본회의에서 할 생각”이라며 “주가조작 범죄에 대통령의 부인이 연루되고 사법 정의를 팔아 사적 이익을 취했다는 의혹의 중대성에 비춰봤을 때 진상규명과 책임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죄가 있는 것에 수사 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지 않냐”며 “한 위원장의 말을 그대로 돌려주겠다. 판사 앞에 가서 자신의 무죄를 입증하면 된다는 것을 대통령과 영부인께 건의 드리면 된다”고 직격했다.

그는 또 “이번 쌍특검법 재의결에 한 위원장이 법과 원칙, 자신의 철학에 비춰서 국민의힘도 찬성하자는 뜻을 모아달라”며 “한 위원장의 답을 기다리겠다”고 엄포를 놨다.

(서울=뉴스1)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