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서훈 구속에 文 “자산 꺾어”…주호영 “제발 정신 차리라”

입력 2022-12-05 16:35업데이트 2022-12-05 16: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동아일보DB동아일보DB
문재인 전 대통령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정보 은폐 의혹으로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이 구속된 것에 대해 비판 입장을 발표하자 국민의힘이 “국민과 다른 세상에 살고 있는 것 같다”고 반박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5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 시절에 한미관계가 좋았고 북핵 위기가 해결됐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 전 대통령이 전날 ‘서훈처럼 오랜 연륜과 경험을 갖춘 자산을 꺾어버리다니 너무나 안타까운 일’이라고 밝힌 것을 두고 “제발 정신 차리기를 바란다. 지금 북핵 위기가 어느 때보다 심각하고 북한은 연일 전쟁을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트럼프 행정부에서 북핵 문제를 다룬 사람들은 회고록에서 문 전 대통령을 거짓말쟁이에 가깝게 기록하고 있다”며 “임종석 전 비서실장 등은 최근 검찰 수사와 관련해 정치보복이라며 윤석열 대통령과 우리 당을 비난했다. 어처구니가 없다. 역사상 최대의 정치보복을 자행한 정권이 문재인 정권”이라고 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후 의장실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12.1/뉴스1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후 의장실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12.1/뉴스1
주 원내대표는 “지금 검찰 조사는 사법 시스템에 따라 합법적으로 이뤄지는 거지 정치보복이 전혀 아니다. 문 전 대통령이 했던 (적폐청산) 수사가 정치보복”이라고 강조했다.

정점식 의원은 “문 전 대통령은 본인의 치부가 드러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분노로 표출할 것이 아니라 검찰에 대한 겁박과 정쟁화를 멈추고 이제라도 국민 앞에 사과하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이것이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도리”라고 말했다.



전주혜 의원은 “범죄 앞에 성역이 있을 수 없는 만큼 문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는 불가피하다”며 “문 전 대통령은 ‘내가 최종 승인할 것’이라고 했는데 과연 무엇을 승인했나. 알았다면 공범이고 몰랐다면 무능”이라고 비판했다.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대북 굴종을 위한 자국민 명예살인이 문 전 대통령이 말하는 협상이냐”며 “문 전 대통령이 사과나 소명 대신 피의자를 향해 애처로운 두둔을 하는 것이 공범이라는 자백과 다를 바 없다는 사실을 모르지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