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단독]정진석 “다음 회의에 전대 시점 논의”

입력 2022-11-28 16:03업데이트 2022-11-28 16: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차기 전당대회 개최 시점 논의 본격화
정진석 “다음 회의 때 전당대회 시점 의견 모아보자”
尹 대통령-與 지도부 만찬 뒤 첫 회의에서 전당대회 시점 언급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1.28/뉴스1 ⓒ News1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1.28/뉴스1 ⓒ News1
국민의힘이 차기 당 대표를 뽑는 전당대회 개최 시점에 대한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2024년 총선의 공천권을 쥔 당 대표 선출 논의가 시작되면서 여권이 본격적인 당권 경쟁 국면에 접어들 가능성도 커졌다.

28일 복수의 국민의힘 관계자에 따르면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비공개 회의에서 “(다음달 1일 열리는) 다음 회의 때 전당대회 시점에 대한 의견을 모아보자”고 말했다. 국회가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끝내면 당도 전당대회 준비에 들어가야 하기 때문에 전당대회 시점에 대해 논의해보자는 것. 정 위원장은 동아일보와 통화에서 “이제 슬슬 (전당대회 시점) 이야기를 해보려 한다”며 “우선 비대위원들의 이야기를 들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당대회 시점에 대해 정해진 것은 없다는 의미지만, 여권에서는 여당 지도부가 윤석열 대통령과의 회동이 끝난 직후 전당대회 시점 논의가 시작됐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25일 윤 대통령은 관저에서 정 위원장을 비롯한 국민의힘 지도부와 만찬을 가졌다. 당시 만찬 참석자들은 “전당대회 시점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고 했지만 관저 회동 이후 처음으로 열린 비대위에서 전당대회와 관련한 이야기가 나왔기 때문이다.

당초 ‘정진석 비대위’가 출범할 때만 해도 내년 초 전당대회가 열릴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지만, 당무감사가 예고되면서 “내년 3월 이후로 밀릴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오는 상황. 전당대회가 언제 열리느냐에 따라 내각 인사들의 당 대표 출마 가능성도 있어 여권은 전당대회 개최 시점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다만 정 위원장은 당무감사가 전당대회 시점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는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무감사는 다음 총선 대비용인 만큼 당무감사 중 전당대회를 열고, 당무감사 결과 및 후속 조치는 차기 지도부의 몫이라는 구상이다.

또 전당대회 개최 시점에 대한 논의가 시작되면 자연히 당 대표 선출 규칙에 대한 논의도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친윤(친윤석열)계에서는 “현행 70%인 당원 투표 비율을 80%나 90%로 높여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이준석 전 대표, 유승민 전 의원 등 비윤(비윤석열) 진영 인사들의 당 지도부 진입을 막겠다는 의도다. 그러나 “총선 표심 등을 고려하면 당원 비율 확대는 민심에 역행하는 조치”라는 반론도 만만치 않아 선출 규칙을 두고 격론이 일 가능성도 있다.

전당대회가 가시화되면서 당권 주자들의 발걸음도 빨라질 전망이다. 당권주자로 꼽히는 김기현, 권성동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등을 겨냥한 메시지를 연일 내놓고 있고 안철수 의원은 특강 등을 통해 당원 및 유권자들과 접점을 늘려가고 있다.



조권형 기자 buzz@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