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꼼수 탈당’ 민형배 ‘오리알 신세’…97그룹 당권주자들 “복당 반대”

입력 2022-06-30 13:57업데이트 2022-06-30 14: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내 ‘97(90년대 학번·70년대생) 그룹’ 인사들의 8·28전당대회 출마 선언이 잇따른 가운데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 강행 당시 ‘꼼수 탈당’으로 질타 받은 민형배 무소속 의원의 복당에 대해서도 한목소리를 냈다.

30일 전당대회 출마에 나선 박용진 의원은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민 의원의 탈당 과정을 비판하며 “무소속 윤미향 의원의 제명 문제, 민형배 의원의 복당 문제가 국민이 새로운 민주당을 판단할 중요한 가늠자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당내에선 민 의원을 복귀시켜야 한다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며 박 의원은 반대 의사를 비췄다.

박 의원은 “민주당에 투표한 국민들이 투표한 것을 부끄러워하는 상황”이라며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를 거치며 국민에게 약속했던 것들을 지키면 된다”라고 주장했다.

같은 날 먼저 출사표를 던진 강병원 의원도 이날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민 의원의 위장 꼼수 탈당은 우리 민주주의의 규범을 깨뜨리는 행위로 (복당을) 안 받아야 한다”라며 “검수완박 강행을 얼마나 많은 국민이 비판했느냐”라고 했다.

당권 주자로 나선 ‘97 그룹’ 인사들이 복당 반대 쪽으로 기운 터라 민 의원의 복당은 더 어려워질 것으로 예측된다.

민주당 측은 민 의원의 복당에 대해 한차례 냉담한 반응을 보인 바 있다.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12일 기자간담회에서 “헌법재판소 결정이 내려질 때까지 이 과정과 절차에 관련된 것의 현상 변경을 가져가는 것은 헌법 체계상 바람직하지 않다”고 선 그었다.

앞서 민 의원은 지난 4월 검수완박 법안 강행 당시 민주당을 탈당해 국회선진화법 무력화에 핵심 역할을 맡았다. 이에 정치권 안팎에서 ‘꼼수 탈당’ ‘위장 탈당’이라는 비판이 일자 민 의원은 “위장 탈당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다만 지방선거 직후 돌연 “복당할 것”이라는 의사를 비추며 또다시 논란이 불거진 것이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