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文 사전투표…사저 앞 집회 질문에 “불편합니다”

입력 2022-05-27 10:09업데이트 2022-05-27 10: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가 6·1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7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주민자치센터 사전투표소에서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2022.5.27 ⓒ 뉴스1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가 6·1 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7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에서 사전투표를 했다. 퇴임 후 첫 선거 투표다.

문 전 대통령은 아내 김정숙 여사와 함께 이날 오전 9시 4분경 사전투표소가 마련된 양산 하북면 주민자치센터를 찾았다.

지난 10일 퇴임과 함께 주소를 하북면으로 옮긴 문 전 대통령은 관내선거인 구역에 줄을 서 1분여간 대기한 후 선거관리원에게 신분증을 제시하고 일반 유권자들과 함께 투표를 진행했다. 문 전 대통령 부부는 나란히 투표함에 용지를 넣고 투표소를 나왔다.

문 전 대통령은 퇴임 후 첫 투표를 한 소감에 대해 “퇴임 후 지역으로 내려온 것 자체가 지역균형 발전 도움을 주고자 한 것”이라며 “선거를 통해 유능한 일꾼이 많이 뽑히길 바란다”고 답했다.

이어 “와서 보니까 지방선거임에도 사전투표를 많이 하는 것 같다”며 “투표야말로 우리 정치, 대한민국을 발전시킨다. 국민 여러분께서 더 많이 투표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전 대통령은 사저 앞에서 열리는 일부 단체의 집회와 관련해서는 “불편합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