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준석 “대안 없이 586 용퇴? 김남국·김용민·고민정 세상”

입력 2022-05-25 14:36업데이트 2022-05-25 14: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국민들께 드리는 말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내놓은 ‘586 용퇴론’에 대해 “막연한 용퇴론은 김남국·김용민·고민정 의원의 세상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25일 충남 당진시 당진어시장에서 유세를 마친 후 ‘박 위원장이 거론한 586 용퇴론에 대해 어떻게 보는지’라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앞서 이날 오전 박 위원장은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합동회의에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라도 586 정치인의 용퇴를 논의해야 한다”며 “586의 사명은 민주주의를 회복하고 이 땅에 정착시키는 것이었다. 이제 그 역할은 거의 완수했다. 아름다운 퇴장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이 왜 선거를 앞두고 이런 혼란을 겪는지 잘 모르겠지만 586 용퇴하면 그다음에 뭐가 오나”라며 “남의 당 일이라서 말은 잘 못하겠지만 (민주당에서) 586세대를 빼면 요즘 눈에 보이시는 분들이 김남국·김용민·고민정 의원인데 뭐 더 이상 언급 안 하겠다”고 했다.

이어 그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조박해(민주당 조응천·박용진 의원. 김해영 전 의원)가 전면에 등장할 시간이 다가오는 듯하다’ 글에 대해 “오히려 김 전 의원같이 대중적 이미지 좋고 바른말 하는 것으로 알려진 민주당 정치인들이 선거를 이끌었다면 달랐을 거다”라며 “상대 당 입장에서 솔직한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번 지방선거 과정에 민주당이 낼 수 있는 최고의 카드들이 많이 안 나오지 않았나”라며 “명분 없는 출마로 본인 선거구도 우세를 장담하지 못하는 이재명 후보가 총괄 선대위원장 명목으로 전국을 돌다가 급하게 다시 계양에 집중하는 자세를 취하는 것 자체가 의아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그렇다고 그분들에게 (활동할) 공간을 민주당에서 바로 만들지는 않을 거 같아서 안타까운 마음도 있다”며 “협치하기 위해서는 훌륭한 상대들과 함께하는 것이 좋고 최근 민주당의 모습이 협치를 얘기하기에는 요원해 보이는 측면이 있어 합리적인 민주당 분들의 목소리가 커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이 대표는 6·1 지방선거 판세에 대해 “총선이나 지선은 국민의힘이 크게 변모한 다음 치러보지 않아서 많은 지역에서 예측치가 다르게 나타난다”며 “특히 젊은 세대가 많이 거주하는 지역은 과거에 비해 득표율 예상치가 올라가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