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尹 “국민 모두가 광주시민… 오월 정신은 통합 주춧돌”

입력 2022-05-19 03:00업데이트 2022-05-19 09: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5·18 민주화운동 42주년]
5·18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
與의원-장관-수석비서관들과 참석
유족들에 “매년 참석하겠다” 약속
5·18 유족들 손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 부르는 尹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이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5·18 단체 관계자와 유가족의 손을 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광주=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정신은 국민 통합의 주춧돌”이라며 “저는 오월 정신을 확고히 지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라며 “그 정신은 우리 모두의 것이고, 대한민국의 귀중한 자산”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 말미에 “대한민국 국민 모두는 광주 시민”이라는 발언도 즉석에서 덧붙였다.

이날 기념사는 5·18민주화운동을 더 이상 특정 진영이나 지역의 전유물로 여겨선 안 되고,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오월 정신’의 보편적 가치를 통해 국민 통합의 출발점으로 삼아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이날 보수 정부 대통령 중 처음으로 국립5·18민주묘지의 정문인 ‘민주의 문’으로 입장했다. 또 기념식 동안 참석자들과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기념식 전 5·18 유공자 유족과의 비공개 환담에서는 “(5·18 기념식에) 매년 참석하겠다”고 약속했다. 기념식에는 윤 대통령의 권유에 따라 대통령수석비서관, 장관, 국민의힘 의원 99명이 함께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 100여 명을 포함해 야당 인사들도 대거 참석했다.

국민의힘 의원 99명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尹 “매년 오겠다”


尹대통령-장관-여야 의원 광주 집결… 與, KTX 특별열차로 대규모 참석
尹, 보수 대통령 처음 정문 통과… 이준석 “절대 되돌리지 못할 변화”
민주 의원 100여명도 기념식 참석… “여야 함께 오월정신 계승 큰 의미”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에서 ‘오월 정신’을 강조하며 국민통합 행보에 나섰다. 윤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실 참모진, 국무위원, 국민의힘 의원 등을 대규모로 대동하고 기념식에 참석했다. 또 국립5·18민주묘지의 정문인 ‘민주의 문’을 걸어서 통과해 기념식장에 입장했다. 기념식 말미에 윤 대통령은 5·18 유가족의 손을 맞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끝까지 제창했다. 보수 진영 대통령으로는 모두 최초다.
○ 尹 “오월 정신은 우리 모두의 것”
윤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에서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라며 “그 정신은 우리 모두의 것이고 대한민국의 귀중한 자산”이라고 했다. 또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는 우리 국민을 하나로 묶는 통합의 철학”이라며 “그러므로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정신은 바로 국민통합의 주춧돌”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오월 정신’을 특정 진영이나 지역이 독점할 수 없는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에 대한 옹호라고 해석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대선 과정인 2월 일부 유가족과 시민단체에 가로막혀 추모탑 입구에서 참배하고 돌아갈 때도 “오월 정신은 항거 정신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국민통합을 상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호남발전론’도 역설했다. 그는 “광주와 호남은 역사의 고비마다 시대가 나아가야 할 길을 밝혀주는 선구자 역할을 해왔다”면서 “이제 광주와 호남이 담대한 경제적 성취를 꽃피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유가족들과 함께 ‘민주의 문’을 통과해 행사장까지 약 200m를 걸어갔다. 기념식에서는 5·18 단체 관계자, 유가족들의 손을 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마스크가 들썩이도록 제창했다. 보수 정당 출신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끝까지 다 부른 것이다. 국민의힘 의원들도 이날 모두 일어나 다른 참석자들과 함께 제창했다. 이준석 대표 등 일부는 팔을 흔들며 노래를 불렀다.
○ 여야 의원들, 광주로 총집결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추모탑 참배 제단에 분향하고 있다.(왼쪽 사진) 오른쪽 사진은 윤 대통령이 이날 오전 광주행 KTX 특별열차에서 국민의힘 정희용 의원과 악수를 하는 모습. 광주=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대통령실 제공
이날 기념식에는 국민의힘 의원 109명 중 99명과 원외 지도부 인사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윤통령의 요청에 사실상 전원이 참석한 것이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오전 7시 30분경 윤 대통령 전용 칸이 있는 광주행 KTX특별열차에 올랐다. 윤 대통령은 의원들에게 일일이 악수를 건네며 기념식 동참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윤 대통령은 국민의힘 서진(西進) 정책을 추진하는 ‘호남 동행단’ 소속 의원들과의 조찬 자리에서 “광주민주화운동이 그동안 제대로 평가받지 못해 안타깝다”며 “당정이 힘을 합쳐 국민통합의 길로 나아가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난항을 겪고 있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문제에 대해선 “윤석열 정부의 첫 총리는 한덕수밖에 없다”며 인준 통과에 자신감을 내비쳤다고 한 참석자는 전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당 소속 의원 대다수가 광주에 총결집한 것에 대해 “정말 감개가 무량하다”며 “앞으로 저희의 이 변화가 절대 퇴행하지 않는 불가역적인 변화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기념식에서 합창곡 ‘행복의 나라로’를 듣는 도중 감정이 북받친 듯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도 당 지도부를 포함해 약 100명의 의원이 기념식에 참석했다. 민주당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기념식 후 기자들을 만나 “오늘 여야가 함께 기념식에 참석해 5·18정신을 계승하겠다고 한 것은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다만 “윤 대통령이 오늘 기념사에서 (헌법 전문에 5·18 정신 계승 문구 추가) 관련 발언을 검토했던 것으로 아는데 포함되지 않아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지적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광주=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