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與, 김진태 고발…“조작된 조폭 편지로 허위사실 유포”

입력 2021-12-29 11:18업데이트 2021-12-29 11: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은 29일 이재명 후보의 조폭 뇌물수수 의혹을 제기한 김진태 국민의힘 전 의원을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민주당 김남국 공명선거법률지원단 부단장, 김용민 공동선거대책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김 전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국민의힘 ‘이재명비리국민검증특위’ 위원장인 김 전 의원은 지난 2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성남국제마피아파 조직원이었던 박철민씨에게 지인이 보낸 편지 두통을 공개했다. 편지에는 이재명 후보에게 구체적인 액수의 뇌물을 전달했다는 내용이 담겨있었으나, 해당 내용이 나중에 첨가됐다는 작성자의 인터뷰와 필적 감정 결과를 다룬 언론 보도가 나오며 조작 의혹이 제기됐다.

민주당은 고발장에서 김 전 의원의 기자회견을 거론하며 “명확한 근거도 없이 오로지 이 후보를 제20대 대통령선거에서 당선되지 못하게 할 목적으로 이와 같은 범죄행위를 했다”고 고발 배경을 설명했다.

또 “김 전 의원은 제보의 출처인 박철민이 제보하는 건마다 언론에 의해 신빙성이 탄핵돼 제보자의 신뢰성을 인정하기 어려운 사람들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편지의 진위여부에 대한 어떠한 사전 검증이나 확인도 없이 국회 소통관이라는 공적인 장소에서 명백한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무서운 점은 2개의 편지를 동일인이 조작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며 ”이는 누군가가 의도를 갖고 이 후보자를 공격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고발인 또는 피고발인이 속한 국민의힘이 위 편지 위조에 가담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피고발인의 허위사실 공표는 분명 의도한 것으로 그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며 ”이 범죄행위는 기본적인 사실관계와 증거에 대한 최소한의 검증조차 하지 않은 ‘아니면 말고’식 허위사실 공표로 피고발인의 범죄행위를 즉시 처벌하지 않는다면 선거가 임박할수록 더욱 기승을 부릴 것이 분명하다“고 엄벌을 호소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