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아버지가 민정수석, 도움 드리겠다”…김진국 靑수석 아들 입사지원서 논란

입력 2021-12-20 22:29업데이트 2021-12-20 22: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후임으로 김진국 감사원 감사위원을 임명했다. 이날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김진국 신임 민정수석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3.4/뉴스1
김진국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 아들(31)이 여러 기업에 입사지원서를 내며 “아버지가 민정수석이니 많은 도움을 드리겠다”고 써 낸 것으로 드러났다. 김 수석은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김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MBC에 따르면 김 씨는 한 컨설팅 회사에 제출한 입사지원서 자기소개서 성장 과정 항목에 “아버지께서 현 민정수석이신 김진국 민정수석이십니다”라고 딱 한 줄만 적었다. 학창시절과 성격의 장단점을 묻는 항목에도 질문과 상관없이 “아버지께서 많은 도움을 주실겁니다” “제가 아버지께 잘 말해 이 기업의 꿈을 이뤄드리겠습니다”고 써냈다. 경력사항에는 “한 번 믿어보시고 저에게 연락을 주십시오. 저는 거짓말 하지 않습니다”라고 쓴 뒤 “제가 이곳에서 날개를 펼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했다.

김 씨는 이력서에 2018년 3월 용인대 격기지도학과를 졸업했다고 썼지만 실제로는 이곳을 졸업하지 못하고 다른 대학으로 옮겼다가 결국 자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가 지원한 곳은 컨설팅 회사의 금융 영업 분야였고 희망연봉을 3500만~4000만 원으로 적었다. 김 씨는 이같은 내용의 입사지원서를 기업체 5곳에 제출했고 기업체 대부분이 김 씨에게 연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김 씨는 방송에서 “죄송하다. 너무 취직을 하고 싶어서 철없고 경솔한 행동을 했다”며 “제출한 이력서는 모두 삭제했고 면접에도 가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 씨는 현재 한 IT회사에 취업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현재 다니는 회사에는 정상적인 이력서를 제출했다고 주장했다.

김 수석은 방송을 통해 “있을 수 없는 일로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아들이 불안과 강박 증세 등으로 치료를 받아왔다”고 말했다. 김 수석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부회장 출신으로 2005년 노무현 정부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문 대통령과 함께 법무비서관으로 호흡을 맞췄고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7월부터 감사원 감사위원으로 일했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