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신지예 “이재명, 女살해범 ‘심신미약’으로 변호한 후보”

입력 2021-12-20 16:27업데이트 2021-12-20 16: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크게보기20일 여의도 새시대 준비위원회 위원장실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 참석한 윤석열 국민의 힘 대선후보와 신지예 한국여성정치 네트워크 대표 김한길 위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국민의힘 새시대준비위원회에 합류한 신지예 수석부위원장이 20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에 대해 “여성을 살해한 것을 ‘심신 미약’이라고 변호했던 후보”라며 비판했다. 이어 “권력형 성범죄와 2차 가해로 피해자를 공격한 민주당 후보”라고도 했다.

신 부위원장은 이날 국민의힘 여의도 당사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 김한길 새시대준비위원장과 함께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후보 측에 합류한 배경을 두고 “국민이 숨 쉬는 모든 영역에서 민주당은 내로남불 정치를 보이고 있다”며 “그들이 다시 한번 정권을 잡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신 부위원장은 이어 “절박한 마음으로 이곳에 서게 됐다. 지금 대선이 마음 기댈 곳 없고 선택할 곳 없는 선거인 것 같지만 저는 이 가운데서도 국민들이 선택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좌도 우도 아니라 진전하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현실 가능한 선택지는 윤석열”이라고 했다.

신 부위원장은 ‘윤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허위 이력 의혹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잘못이 있다면 반성하고 법적 문제가 있다면 책임지는 게 맞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가) 사실관계를 잘 정리해 국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설명하는 게 필요하다”고 했다.

이재명 후보 아들의 성매매 의혹에 대해선 “성매매는 범죄”라며 “윤 후보가 다른 분들을 대하는 잣대로 아내도 대해야 한다고 했는데, 같은 문제다. 이 후보도 아들의 일이라고 할지라도 그것이 범죄라면 단호하게 진상을 규명하고 처벌할 일이 있다면 처벌 받아 국민께 사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