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권인숙 “李 아들 여성혐오, 평범”…野 “카나리아는 죽었다”

입력 2021-12-18 15:22업데이트 2021-12-18 15: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2020.10.19/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아들의 여성 혐오성 게시글을 ‘평범하다’고 표현하자 국민의힘은 18일 “민주당은 권인숙이라는 마지막 카나리아를 잃었다”고 비판했다.

최지현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카나리아의 울음 소리는 (탄광 속 광부들에게) 마지막 경보음이었다”며 “보편적 정의이던 권 의원의 외침이 이 후보 대권가도 아래 변질됐다”고 날을 세웠다.

앞서 권 의원은 지난 16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서 ‘이 후보의 아들 이씨가 다수의 여성혐오적인 발언을 남겼다’는 지적에 “저희가 많이 경험해서 굉장히 안타깝지만 평범하기도 하다”고 답했다. 권 의원은 민주당 선대위 성평등자문단 공동단장이다.

최 수석부대변인은 “권 의원의 이 같은 인식은 이 후보 아들 문제의 심각성을 사소한 문제로 축소하는 한편 그의 특수한 범죄를 젊은 남성들의 일반적인 일로 치환하려는 비겁한 행태”라고 꼬집었다.

최 수석부대변인은 “과거 카나리아의 울음소리는 탄광 속 광부들에게 ‘밖으로 나가야 한다’는 마지막 경보음이었다”며 “정치에 있어 탄광의 카나리아는 양심을 가진 정치인들이다. 민주당에는 언젠가 권 의원이 있었다”고 했다.

이어 권 의원에 대해 “5공 시절 공권력에 의한 성고문 사건의 당사자이자 고소자였으며 여성과 노동, 인권을 위해 일해온 보편적 정의의 운동가였다”며 “박원순 사건의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이라 칭한 같은 당 여성 의원들에게 ‘피해자’로 정정할 것을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최 수석부대변인은 “그러나 보편적 정의이던 권 의원의 외침도 이재명 후보의 대권가도 아래서는 변질되고 말았다”면서 “권 의원이 이 후보 아들까지 비호하고 나서야 하는 민주당의 현실이 참담하다”고 직격했다.

그는 “민주당은 ‘권력의 막장’ 속에서 권인숙이라는 마지막 카나리아를 잃었다”며 “경보 능력과 자정 능력을 잃은 정당의 미래는 붕괴 뿐이다. 미리 애도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