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이준석 “이준석도 퇴폐업소 갔다? 전직 기자 내 명예훼손”

입력 2021-12-17 18:34업데이트 2021-12-17 18: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7일 한 전직 기자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아들 성매매의혹과 관련해 이 대표도 마사지 업소에 다녔다고 한 데 대해 “기자가 제 명예도 훼손했지만 제가 이 가게 사장님이면 가만 안 둘 것 같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모 전 기자가 마사지 샾에서 이준석 사인을 봤다고 이상한 의혹을 제기했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이재명 후보 아들이 갔다는 업소는 광고지도 민망해서 제가 (페이스북에)올릴 수도 없는데, 여기(기자가 이 대표가 갔다고 주장하는 마사지업소)는 연예인들이 당당하게 사인까지 해주고 나오는 가게”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가게를 퇴폐업소라도 되는 양 묘사한 모 전 기자는 제 명예도 훼손했지만 제가 이 가게 사장이면 가만 안 둘 것 같은데요”라고 덧붙였다.

이재명 후보 아들이 다녀간 후 후기를 올린 업소와 전직 기자가 이 후보가 갔다고 주장한 업소는 다른 곳이라는 뜻이다.

앞서 전 한겨레신문 기자 허모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도 마사지샵 자주 간다. 제가 자주 가는 곳을 어디라고 밝히진 않겠지만 이준석 대표도 과거에 다녀간 곳이다. 가게에 이 대표의 사인도 걸려있더군요”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남자니까 무조건 마사지샵에 가면 유사성행위를 하고 올 거라는 편견을 버리시라”고 했다.

이 글이 올라오자 국민의힘은 즉각 입장문을 내고 법적 조치 방침을 밝혔다.

중앙선대위 미디어법률단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관련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이 대표의 명예를 훼손한 전 한겨레 기자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70조 위반으로 고소할 방침임을 알려드린다”라고 공지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