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윤석열 “제 아내 관련 논란으로 국민 심려끼쳐 죄송”

입력 2021-12-17 15:00업데이트 2021-12-17 16: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크게보기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국민후원금 모금 캠페인을 마친 뒤 배우자인 김건희 씨의 ‘허위 이력’ 논란 관련 입장을 밝힌 뒤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7일 아내 김건희 씨의 ‘허위 이력’ 논란과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서 죄송하다”며 “아내와 관련된 국민의 비판을 겸허히 달게 받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경력기재가 정확하지 않고 논란을 야기하게 된 것 자체만으로도 제가 강조해온 공정과 상식에 맞지 않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국민께서 저에게 기대한 바를 결코 잊지 않겠다”라며 “과거 제가 가졌던 일관된 원칙과 잣대를 저와 제 가족, 제 주변에 대해서도 똑같이 적용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 낮은 국민께 다가가겠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윤 후보는 전날까지도 사과보다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게 먼저라는 입장을 밝혔으나, 한 발 물러서 공식 사과한 것이다. 이날 오전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사과는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라고 말했다. 김영환 인재영입위원장도 “리스크보다 중요한 것이 리스크를 대하는 태도”라며 윤 후보에게 신속한 사과를 주문했다.

‘아내 관련 수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윤 후보는 “이렇게 말씀드렸으니 사과로 받아달라”며 “법과 원칙은 누구에게도 예외가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윤 후보의 부인 김 씨는 2007년 수원여대에 제출한 교수 초빙 지원서에 수상 이력과 재직 경력을 허위로 기재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이에 윤 후보는 즉각 “부분적으로는 모르겠지만 전체적으로 허위 경력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윤 후보는 전날 “결론이 어떻게 나오든 기대하는 눈높이와 수준에 미흡한 점에 대해선 국민에 늘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다”면서도 공식 사과 여부에는 “사과에 공식과 비공식이 따로 있는 게 아니지 않나”라고 즉답을 피한 바 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