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김종인-권성동 회동…“금태섭 합류 가능성 높다”

입력 2021-12-04 16:32업데이트 2021-12-04 19: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합류키로 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성동 사무총장이 4일 오후 회동했다. 김 전 위원장의 최측근인 금태섭 전 의원이 선대위에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권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2시 25분께 서울 광화문에 위치한 김 전 위원장의 사무실을 찾았다.

권 사무총장은 10여분간의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이 오는 6일 선대위 출범식에 참석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종합상황본부 인사 인선과 선대위 구성 등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권 사무총장은 “(김 전 위원장은) 출범식에 참석하시고 종합상황본부 인선에 대해 본인의 의사를 말하셨다”며 “최종확정은 좀 더 생각 후 결정하겠다고 하셨다. 저는 선대위 구성조직도 그리고 향후 출범식에 행사개요에 대해 보고드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금태섭 전 의원의 선대위 합류 가능성에 대해 “금 전 의원은 합류할 가능성이 크다”며 “종합상황본부에서 기획이나 전략업무를 담당할 것 같다”고 말했다.

권경애 변호사에 대해선 “(김 전 위원장은) 권 변호사 등 중도적 인물 영입을 더 고려하자는 말씀이 있었다”고 말했다. 권 변호사도 영입인물로 고려 중이라는 뜻이다.

권 사무총장은 “김 전 위원장과 사회적 영향력이 크고 선한 영향력이 큰 중도적 인물을 더 영입하기 위해 논의를 진전시키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윤희숙 전 의원에 대해 “그 분은 김 전 위원장이 거론한 인물은 아니고 이미 우리와 여러차례 논의를 통해 합류가 예정된 인물”이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