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단독]김인섭, 위례 아파트 분양받아 ‘6억 시세차익’

입력 2021-11-24 03:00업데이트 2021-11-24 08: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공사로비 대가 범죄수익금중 일부
아파트 분양 계약금으로 내기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2006년 경기 성남시장 선거 출마 당시 선대본부장을 지낸 한국하우징기술 김인섭 전 대표(68)가 성남 위례신도시 개발사업으로 지어진 아파트를 분양받아 약 6억 원의 시세차익을 거둔 사실이 23일 밝혀졌다.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김 전 대표는 2014년 8월 경기 성남시 수정구 창곡동의 ‘위례호반베르디움’ 아파트(전용면적 98m²)를 6억5270만 원에 분양받았다. 위례신도시 사업으로 이 아파트가 지어졌고, 여기에는 성남도시개발공사와 화천대유자산관리 관계사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 등이 참여했다. 아파트 분양 당시 일반청약 경쟁률은 최대 30 대 1 수준이었고, 현재 실거래가는 12억∼13억 원이다.

김 전 대표가 아파트 분양 계약금으로 낸 돈은 성남시의 공사 계약과 관련해 로비를 벌인 대가로 받은 범죄 수익금 중 일부였다. 김 전 대표는 2013∼2014년 자신의 이 후보 선대본부장 경력을 이용해 로비 활동을 한 대가로 총 2억670만 원을 받은 혐의(알선수재)로 2015년 재판에 넘겨져 징역 1년형이 확정됐다. 당시 재판 기록에 따르면 김 전 대표는 2014년 4∼8월 성남시의 빗물저류조 공사를 맡은 A 업체로부터 세 차례에 걸쳐 받은 돈 1억670만 원 중 3420만 원을 같은 해 8월 아파트 계약 당일 위례사업 PFV(특수목적법인)인 ‘푸른위례프로젝트’ 계좌로 송금했다. 김 전 대표는 2015년 12월 유죄가 확정된 이후 범죄 수익금 2억670만 원을 추징금으로 납부했지만, 아파트는 팔지 않고 현재까지 소유하고 있다.

2006, 2010년 이 후보의 시장 선거를 도운 김 전 대표는 성남시 백현동 개발사업에 대한 성남시의 인허가 과정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동아일보는 김 전 대표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김태성 기자 kts5710@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