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개 사과 논란에 책임당원 문자…“공격거리 될 수 있다 느끼고 경계”

뉴스1 입력 2021-10-23 23:20수정 2021-10-23 23: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2021.10.23/뉴스1 © News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는 23일 이른바 ‘전두환 전 대통령 두둔’, ‘개 사과’ 파문에 대해 “어떤 것도 저들의 공격거리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느끼고 더 경계하고 더 단련하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 책임당원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최근에 걱정과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더 진중하게 가다듬고 더 치열하게 싸우겠다”고도 했다.

이는 윤 후보의 이번 논란에 대한 거듭된 반성의 연장선으로 해석된다. 다만 한편으로는 자신의 잘못을 공격거리 정도로 축소하는 것으로 읽혀 ‘여전히 자기 반성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살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주요기사
윤 후보는 이와 함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배임죄를 제외한 채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기소한 것에 대해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수사를 하지 않겠다는 대국민선언과 다름없다”며 ‘깡통기소’라고 비판했다.

또 자신에 대해 “살아있는 부패권력과 싸워온 인생자체가 늘 검증의 시간이었다. 약점이 있으면 살아있는 권력과 싸울 수 있었겠나”라며 ‘고발 사주 의혹’ 등에 있어 본인과 관련이 없음을 강조하기도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