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선까지 고위 당정청 회의 중단”…정치적 중립 신중 행보

김지현 기자 , 신진우 기자 입력 2021-10-17 17:46수정 2021-10-17 17: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에서 세번째)가 7월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 수뇌부들이 참석하는 ‘고위 당정청 회의’가 내년 3월 차기 대선까지 열리지 않는다. 민주당 대선 후보가 확정되고 본격 대선 국면으로 들어감에 따라 청와대가 정치적 중립을 의식해 행보에 신중을 기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17일 여권 관계자는 “매주 일요일 저녁마다 모여 주요 현안을 논의하던 고위 당정청 회의를 차기 대선 때까지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며 “대선 후엔 차기 대통령 인수위로 무게중심이 넘어가는 만큼 문재인 정부의 당정청 회의체 활동은 사실상 끝난 것”이라고 했다.

고위 당정청 회의는 당 대표, 국무총리, 대통령 비서실장 등이 참석해 장관 등 주요 인사 및 부동산 정책 등을 조율하고 정무적 판단을 내리는 자리다.

청와대 관계자는 “당청이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공감한 결정”이라면서 “대통령의 정치적 중립 의지가 반영된 게 사실”이라고 했다. 청와대와 당이 만나는 자체가 정치적으로 오해를 낳을 수 있는 만큼 회동 자체를 하지 않기로 했다는 것. 이 관계자는 “대통령이 대장동 의혹 관련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것도 정치적 판단 없이 원칙대로 메시지를 낸 과정 중 하나였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민주당 지도부 관계자는 “조율이 필요한 정책적 사안에 대해선 국회 상임위원회를 중심으로 별도로 당정 협의를 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 후보와의 회동 시점에 대해선 일단 당 내 화합이 더 이뤄져야 한다는 생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초점이 맞춰질 18일과 20일 경기도 국정감사 이후 회동이 성사될 거란 관측이 나오지만 국감 등 ‘이벤트’가 회동 시점을 결정하는 기준은 아니라는 것. 결국 이 후보가 이낙연 전 대표 지지층까지 완전히 끌어안는 행보부터 먼저 보이라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가 다수가 친문(친문재인) 성향인 이 전 대표 지지층을 의식해 속도 조절에 나선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신진우 기자 niceshi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