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박수현 “文대통령 관심사는 민생…계란값 보고 늘 올라와”

뉴시스 입력 2021-09-26 17:41수정 2021-09-26 17: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6일 문재인 대통령의 가장 큰 관심사로 ‘민생’을 꼽았다. 또 문재인 정부의 가장 아쉬운 점에 대해서는 부동산 정책을 짚으며 “너무나 죄송하고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날 방송된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과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의 요즘 가장 큰 관심사는 어떤 것이냐’는 질문에 “대통령과 모든 수석들이 정말 무거운 분위기에서 회의를 하게 되는데, 늘 거기에서 계란값이 늘 올라온다”며 “그러면 경제수석이 대통령께 ‘지금 계란값이 한 판에 7500원에서 7210원까지 떨어졌습니다’ 이런 보고를 늘 한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16개의 집중 관리하는 물가가 있다. 그것을 자주 보고하고 있다. 그만큼 대통령의 관심은 민생”이라면서 “물가를 관리하는 것뿐만이 아니라 다양한 민생 대책을 거의 매일 논의를 하고 점검하고 있고, 그중에 가장 큰 민생은 무엇보다도 방역과 백신”이라고 강조했다.

박 수석은 다만 문재인 정부 임기 말 가장 아쉬운 점으로 ‘부동산 정책’을 꼽으며 “국민에게 권한을 위임을 받았으면 무한 책임을 지는 것이 정부다.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 너무나 죄송하고 드릴 말씀은 없지만, 다음 정부가 이런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는 토대를 마련하는 것이 저희가 해야 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박 수석은 ‘문 대통령을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어떤가’는 질문에 “진정성”이라고 답했다. 그는 임기 말 40%대를 유지하는 문 대통령의 지지율을 언급하며 “부동산 같은 것들로 호되게 혼나면서도 왜 이렇게 지지를 받냐면 결과적으로 문 대통령이 민생을, 국민을 염두에 두고 열심히 일한다는 진정성이 표정과 말씀 속에 느껴지는 것”이라고 했다.

박 수석은 ‘연내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는 “흐름을 보면 여건들은 충분하게 있다”며 “다만 대화의 테이블을 만드는 서로의 결단이 필요한 것인데, 지금은 그런 결단들을 향해 한 걸음 한 걸음 가고 있는 중이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 수석은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박 수석의 충남지사 출마설이 나오고 있다’는 언급에는 “그런 꿈을 가져본 적이 없다”고 선을 그으며 “지금은 오로지 대통령을 모시고 방역과 백신, 민생을 잘하느냐가 저를 비롯한 청와대의 온통 관심사”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