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소득 설계’ 이한주, 부동산 투기 의혹에 이재명 캠프 직책 사임

뉴스1 입력 2021-09-23 15:40수정 2021-09-23 15: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 2017.5.31/뉴스1 © News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의 주요 정책 브랜드인 ‘기본 시리즈’ 설계자인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은 23일 자신을 향해 ‘투기 의혹’이 제기되자 “물의를 일으켜 송구하다”면서 캠프에서 맡고 있던 정책본부장 자리를 내려놓았다. 다만 이 전 원장은 “투기와는 전혀 관계없다”면서 향후 관련 의혹에 대한 대응을 시사했다.

앞서 <문화일보>는 이날 보도를 통해 이 전 원장이 서울과 경기 분당에 아파트 2채와 강원, 충남 등에 전답과 상가, 토지 등 10여 개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고, 페이퍼컴퍼니를 설립해 장·차남에게 재산을 편법 증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이 전 원장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경기연구원장이라는 공직자가 되기 전 일이고 투기와는 전혀 관계없는 일이며 일방적 주장에 불과한 내용”이라면서도 “이 후보의 대장동 공적이 오히려 의혹으로 둔갑돼 공격받는 상황 속에서, 정략적 모략이 될 가능성을 막기 위해 캠프 내 정책본부장 직함을 사임한다”고 말했다.

이 전 원장은 “가뜩이나 부동산 문제가 국민적 관심사이고 무엇보다 이 후보와 관련이 있는 사람으로서, 물의를 일으켜 송구하다”면서도 “이 후보와 관련된 음해가 가려지면 저와 관련한 모해는 이후 철저히 대응해가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