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화천대유 특검하라”… 이재명 “부정 있다면 사퇴”

권오혁 기자 , 배석준 기자 입력 2021-09-22 21:27수정 2021-09-23 12: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 특혜의혹 관련 긴급기자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
추석 연휴 내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둘러싸고 정치권은 대선을 앞둔 복잡한 셈법에 따라 얽히고설킨 공방을 이어갔다.

이 지사는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으면 후보직과 공직을 사퇴하고 그만두겠다”(19일 TV토론회)고 밝혔고, 국민의힘은 특별검사(특검) 수사와 국정감사를 22일 더불어민주당에 요구했다. 이 지사와 ‘호남 대첩’을 앞두고 있는 민주당 이낙연 대표 측도 수사를 통한 엄정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22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민주당이 특검과 국정조사를 거부한다면 이 지사에게 숨겨야 할 커다란 비리 의혹이 있는 것을 스스로 자인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 지사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화천대유 소유주 김모 씨 등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라고도 덧붙였다. 앞서 19일 이재명 캠프가 김 원내대표와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 장기표 전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를 공직선거법과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것에 맞대응을 예고한 것. 국민의힘은 또 다음달 국정감사에 유 전 기획본부장과 김 씨 등 17명을 증인으로 부르기로 하는 등 ‘대장동 국감’을 예고했다.

이 사안과 관련해 그 동안 언급을 피하던 민주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특검을 운운하는 것은 여권의 대선후보를 일단 매도하고 흔들고 보자는 것 외에 어떤 의도가 있냐”며 날을 세웠다. 25, 26일 각각 광주·전남, 전북 지역 순회경선을 벼르고 있는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22일 전북도의회 기자회견에서 “문제를 소상히 밝히고 국민의 오해를 풀고 신뢰를 회복하는 게 급하다고 생각한다”며 조속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주요기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예비후보가 22일 서울 동작 소방서를 방문해 사회 필수인력인 소방관들을 격려하고 애로 사항을 경청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
이 지사는 추석 연휴 기간(19~22일) 동안 11건의 글을 직접 페이스북에 올리며 ‘대장동 의혹’을 적극 반박했다. 또 22일 서울 동작소방서 격려 방문 후 “객관적으로 봐도 제가 잘한 일이고, 이미 수사를 100% 동의한다고 말했다”고 했다. 다만 특검 수사에 대해서는 “이미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특검이나 국정조사는 정치 쟁점화 해 의혹을 부풀려 공격하겠다는 것”이라며 반대의 뜻을 밝혔다.

한편 검찰은 이르면 23일 관련 수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서울중앙지검은 이 지사 측의 고발 건을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경근)에 배당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이 고발 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면 화천대유의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자체에 대한 수사로 이어질 전망이다.
권오혁 기자 hyuk@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배석준 기자 euliu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