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재명, 배임 혐의 고발… 특검-국정조사 실시하라”

장관석기자 , 김지현기자 입력 2021-09-22 17:36수정 2021-09-23 12: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사진 뉴시스
국민의힘은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하기로 하고 특별검사와 국정조사 실시를 더불어민주당에 요구하는 등 총공세에 나섰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2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특검, 국조 요구서 제출부터 시작해 게이트 관련자들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라며 “이 지사가 1원 한 장 받은 것이 없고 수사에 100% 동의한다고 밝힌 만큼 더불어민주당이 특검과 국정조사에 동의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했다. 이어 “광란의 투기판’을 깔아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 지사와 지인인 화천대유 대주주, 이 지사에게 무죄 판결을 내린 대법관 등 ‘내부자’들이 국민들은 꿈도 못 꾸는 ‘미친 수익률’을 만들어 냈다”라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명절 연휴 밥상은 ‘화천대유는 누구 겁니까’로 차려졌다”며 “‘화천대유하세요’라는 조롱 섞인 인사말까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 회자됐다”고 했다.

당 대선 주자들도 가세했다. 고발사주 의혹에 휩싸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날 외교안보 공약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작심한 듯 이 지사를 겨냥했다. 윤 전 총장은 “특정인과 특수관계인들에게 국민들이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어마어마한 특혜가 있었다고 생각하고 있다”라며 “검찰, 법무부, 공수처·감사원과 (이를) 총괄하는 청와대에서 사정(司正) 기능이 작동되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했다. 홍 의원은 추석 연휴 첫날인 18일부터 마지막 날인 22일까지 대장동 의혹 관련 메시지를 12개나 게재했다. 그는 21일 페이스북에 “야당에서 특검법을 제출하면 민주당은 차기 대선을 위해서라도 그걸 받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차기 대선은 대장동 비리 대선이 될 것”이라고 했다. 당 안팎에선 홍 의원의 강경 대응을 두고 “최근 불거진 ‘조국수홍’(조국수호+홍준표) 논란을 잠재우고 이 지사와의 본선 경쟁력을 부각하려는 의도”라는 해석이 나왔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사건은 단군이래 최대의 사익편취”라고 했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는 페이스북에 “대장동 의혹은 국민의힘 게이트라더니, 그렇다면 특검이나 국정조사는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에게 절호의 찬스”라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민주당은 이 지사와 대장동 의혹을 둘러싼 국민의힘의 공세가 거세지자 이 지사 엄호에 나섰다가 ‘편들기’ 의혹이 일 수도 있다는 부담이 커지는 모습이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22일 BBS 라디오에서 “이 지사가 냉정하게 대응해서 진실을 규명하는 데 집중을 해야 될 것 같다”며 “국민의힘도 지금 모든 것을 물타기하고 프레임 전환하는 데에만 혈안이 돼있기 때문에 민주당도 철저하게 규명을 해서 대응할 생각”이라고 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