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수=경선 승리’ 또 깨졌다…이재명 강원서 현역 지원 없이 ‘압승’

뉴스1 입력 2021-09-12 18:50수정 2021-09-12 18: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2일 오후 강원 원주시 오크밸리리조트 컨벤션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강원 합동연설회(1차 슈퍼위크)에서 이재명, 이낙연 후보가 정견발표를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2021.9.12/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2일 오후 강원 원주시 오크밸리리조트 컨벤션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강원 합동연설회(1차 슈퍼위크)에 참석하며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1.9.12/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 강원권 경선에서 ‘캠프 내 의원수가 승패를 좌우한다’는 정치권 공식이 또 한 번 깨졌다.

12일 민주당이 강원권 경선 투표를 개표한 결과, 이재명 후보가 55.36%를 얻으며 27.00%에 그친 이낙연 후보를 가볍게 제치고 1위에 올랐다.

3위는 8.61%를 득표한 추미애 후보가 차지했고, 정세균 후보는 6.39%로 4위를 기록했다.

강원권 경선에 앞서 이낙연, 정세균 후보 강원캠프가 내놓은 낙관적인 전망이 빗나간 것이다.

주요기사
이낙연, 정세균 후보 강원캠프는 강원지역에서 이재명 후보보다 우위에 있는 조직력을 바탕으로 추격을 기대했다.

조직력의 척도라 할 수 있는 캠프 내 현역 의원 수에서 정세균 후보는 이재명 후보를 월등히 앞섰다.

강원지역 민주당 의원 3명 중 이광재(원주갑), 송기헌(원주을) 의원 등 2명은 정세균 후보를 지지했다.

특히 이, 송 의원은 각각 정세균 후보 중앙선대위 공동위원장, 강원캠프 상임위원장까지 맡았다.

정세균 후보는 원외인 배선식 강릉지역위원장, 김주환 홍천·횡성·영월·평창지역위원장의 지원도 받았다.

강원지역 원내, 원외 8명 중 4명의 지지를 받은 것이다.

이낙연 후보는 허영(춘천·철원·화천·양구갑) 의원이 도왔고, 도의원인 한금석 춘천·철원·화천·양구을지역위원장은 이낙연 후보 강원캠프 공동위원장을 맡았다.

반면 이재명 후보를 도운 원내 의원은 없고, 원외도 이동기 속초·인제·고성·양양지역위원장 단 1명 뿐 이었다.

앞선 지난주 충청권 경선에서도 이낙연 후보를 돕는 의원은 7명, 이재명 후보를 지원하는 의원은 4명이었으나 이낙연 후보는 이재명 후보가 받은 표의 절반 조금 넘는 수준에 그쳤다.

강원지역 정치권의 인사는 “겉으로 드러나는 것이 실제 표로 이어지지 않는 경우가 많고, 캠프 한 곳이 아닌 여러 캠프에 걸쳐 있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고 말했다.

(춘천=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