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적 표현’ 논란 소마 日총괄공사 후임에 구마가이

뉴스1 입력 2021-08-04 21:08수정 2021-08-04 21: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 공사./뉴스1 © News1
최근 ‘성적 표현’으로 우리 외교를 비하해 물의를 빚은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 후임으로 구마가이 나오키 정무공사가 임명된 것으로 확인됐다.

4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구마가이 신임 공사는 지난 5월에 우리나라에 부임, 정무공사직을 수행하다 곧 귀국하는 소마 공사의 일을 이어받게 됐다.

구마가이 공사는 전날 우리 외교부 청사를 찾아 일부 당국자들과 인사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소마 공사는 지난달 15일 국내 취재진과 만나 우리 정부의 대일 외교를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에 비유하며 폄훼하는 등 외교관 자질이 의심되는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주요기사
일본 외무성은 이달 1일 소마 공사 귀국을 명령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