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윤석열 아내 비방 벽화에 “더러운 폭력” 맹비판

뉴시스 입력 2021-07-29 09:21수정 2021-07-29 09: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민주주의 퇴행 용인 안돼"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2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와 관련해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민주주의를 퇴행시키는 행위를 용인해선 안 된다”고 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종로 어느 거리에, 윤석열 후보의 가족들을 비방하는 벽화가 걸렸다는 뉴스를 접하고 정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해당 벽화에 대해 “저질 비방”, “정치폭력”, “표현의 자유를 내세운 인격 살인”이라고 강력 비판하면서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 하에 이와 같은 인신공격을 일삼는 것은 민주주의의 가치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 전 원장은“대통령 선거에서 후보자 본인과 주변인들에 대한 검증은 꼭 필요하지만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며 “그 선을 넘는다면 민주주의를 지키고자 하는 모든 사람들이 힘을 모아 막아야 한다. 인간에 대한 이런 더러운 폭력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