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쿠바 시위 배후, 미국…세계가 내정간섭 규탄”

뉴시스 입력 2021-07-22 10:00수정 2021-07-22 15: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외무성 "美주권국 내정간섭 단호히 배격"
"현 난국 극복, 사회주의 고수 투쟁 승리"
北, 쿠바 시위 계기로 연이어 대미 비난
"인권 옹호 간판 밑 내정간섭…압살 책동"
"경제 봉쇄, 심리 모략…혁명 의지 못 꺾어"
"적대 세력 물리치고 사회주의 공동 위업"
북한이 쿠바 반정부 시위 관련 대미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외부 세력을 미국으로 특정, 진범이자 배후로 지목한데 이어 “세계 수많은 나라 진보적 인민들은 주권국 내정에 대한 미국의 간섭책동을 단호히 규탄 배격한다”는 등 주장을 했다.

22일 북한 외무성은 홈페이지 게시물을 통해 이같이 주장하면서 “미국의 내정간섭을 단호히 물리치고 조성된 현 난국을 성과적으로 극복하며 사회주의 기치를 굳건히 고수해 나가기 위한 쿠바 인민 투쟁은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했다.

먼저 외무성은 아바나 군중집회 소식을 다루면서 “쿠바 발전을 가로막은 주된 장애물인 반쿠바 봉쇄를 즉시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또 각지 집회 상황을 언급하고 “적대 세력들에게 심대한 타격을 줬다”고 했다.

또 미겔 디아스 카넬 쿠바 총서기 발언에 대해 “이번 반정부 시위를 사회주의와 혁명을 말살하려는 미국의 배후 조종과 끈질긴 반쿠바 봉쇄 책동의 산물로 단죄했다”는 등의 언급을 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쿠바 인민은 지난 60여 년 간 적대 세력들의 장기적 제재와 봉쇄, 도전과 방해 책동을 물리치며 간고한 투쟁의 길을 헤쳐 왔으며 그 과정에 피로써 쟁취한 사회주의와 혁명 전취물들을 굳건히 고수해 왔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최근 유엔 총회에서는 쿠바에 대한 미국의 경제, 무역, 금융 봉쇄를 철회할 것에 대한 결의가 또 다시 채택됐으며 이는 국제사회의 보편적 목소리의 반영”이라는 등 쿠바 지지 입장을 강조했다.

북한과 쿠바는 카스트로 집권 시기부터 긴밀한 관계를 이어 왔다.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은 지난 4월 카넬 총서기 선출 이후 ‘특수한 동지 관계’를 강조하는 축전 등을 보내기도 했다.

최근 북한은 쿠바 반정부 시위를 계기로 한 대미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전날 박명국 외무성 부상 명의 담화에는 “사회주의 제도를 말살해 보려던 기도가 수포로 돌아가자 인권 옹호 간판 밑에 내정간섭적 책동에 집요하게 매달린다”는 주장이 담겼다.

박 부상은 해당 담화에서 “최근 쿠바 여러 지역에서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일어나는 비정상적 사태가 발생한 것을 계기로 미국의 반쿠바 압살 책동이 노골화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명백히 하건대 이번 쿠바 사태의 진범인, 배후 조종자는 다름 아닌 미국”이라며 “소요 직후 미 고위층이 직접 나서서 반정부 시위를 극구 부추기고 선동한 사실이 이를 입증해 주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미국이 사회주의 제도를 말살하려 했으며, 여의치 않자 인권 문제를 빌미로 내정간섭을 한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이는 인권 문제 반발하는 북한 입장과 궤를 같이하는 것으로 평가된다.

이어 “미국의 비인간적 반쿠바 경제 봉쇄도, 인터넷을 통한 교활한 반정부 심리 모략전도 사회주의와 혁명을 끝까지 수호하려는 쿠바 인민의 혁명적 의지를 결코 꺾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부상은 지난 17일 대규모 군중 시위를 언급하면서 “조국과 혁명, 사회주의 전취물을 수호할 신념과 의지의 발현”으로 평가하고 “투쟁에 나선 쿠바 정부와 인민에게 전적인 지지와 연대성을 보낸다”고 했다.

또 “지난날과 마찬가지로 우리는 적대 세력들의 침략과 도전을 물리치고 사회주의의 공동 위업을 승리적으로 전진시켜나가기 위한 전호에서 언제나 형제적 쿠바 정부, 인민과 함께 서 있을 것”이라고 했다.

관련 담화는 지난 16일에도 있었다. 당시 북한은 외무성 대변인 명의 담화에서 “쿠바에서 발생한 반정부 시위는 사회주의와 혁명을 말살하려는 외부 세력의 배후 조종과 끈질긴 반쿠바 봉쇄 책동의 산물”이라고 했다.

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은 이번 반정부시위를 기화로 쿠바의 사회주의 제도를 전복하려는 외부 세력의 내정 간섭 시도를 규탄 배격한다”며 입장을 공식화 했다.

아울러 “나라의 존엄과 자주권을 지키고 조국과 혁명, 사회주의 전취물을 수호하기 위한 쿠바 정부와 인민의 모든 노력과 조치들에 전적인 지지와 연대성을 표시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