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내일 안철수 만난다…국민의힘 밖 野 인사론 처음

뉴스1 입력 2021-07-06 10:39수정 2021-07-06 14: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선 출마를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6월30일 오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개막한 아시안리더십콘퍼런스 개회식에서 나란히 자리하고 있다. 2021.6.30/뉴스1 © News1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오는 7일 만난다.

양 측 관계자는 6일 언론에 배포한 자료를 통해 “오는 7일 수요일 낮 12시 윤 전 총장과 안 대표의 오찬이 예정돼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장소는 서울 종로에 있는 한 중식당이다.

안 대표는 전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주 내로 윤 전 총장과 만날 것 같다”고 당 지도부에 말했다. 안 대표는 야권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의 만남 가능성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안 대표가 ‘이번주 내로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을 만날 것 같다’고 넌지시 얘기했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도 “윤 전 총장이 안 대표와 곧 회동할 것으로 안다. (안 대표를) 만나서 이야기를 들어볼 생각인 것 같다”고 했다.

주요기사
윤 전 총장은 대선 출마 선언 이후 원희룡 제주도지사, 권영세 대외협력위원장 등 국민의힘 소속 정치인들과 ‘연쇄 회동’을 이어왔지만, 다른 야권 인사와의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 사람의 만남은 지난달 30일 상견례 자리에서 약속된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과 안 대표는 같은날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조선일보 아시안 리더스 콘퍼런스’에 참석해 한 테이블에 동석했다.

야권에서는 윤 전 총장이 안 대표를 만나 국민의힘 입당에 대한 조언을 듣고, 정치적 관계를 맺으려는 행보라는 관측이 나온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양당의 합당이 가시적으로 속도를 내고 있고,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도 입당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서로 관계가 중요한데, (안 대표가) 지금이 만날 시기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