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北 정찰총국 킴수키, 한국원자력연구원 해킹 공격”

유성열 기자 입력 2021-06-19 03:00수정 2021-06-1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의 해커 조직이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내부 시스템을 해킹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1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내부 시스템이 북한 정찰총국 산하 해커 조직인 ‘킴수키(kimsuky)’로 추정되는 인터넷주소(IP주소)를 통해 해킹당했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이 원자력연구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연구원은 지난달 14일 “신원불명의 외부인이 일부 접속에 성공했다”며 해킹 사실을 국가사이버안전센터 등에 신고했다. 13개의 외부 IP주소가 연구원 시스템에 무단으로 접속된 기록이 발견된 것. 이에 하 의원실이 북한 사이버테러 전문연구그룹인 ‘이슈메이커스랩’을 통해 IP주소를 추적한 결과 ‘킴수키’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제약회사를 공격했던 북한 해커 서버로 연결된 것으로 나타났다.

하 의원은 “해커가 사용한 주소 가운데 문정인 전 대통령외교안보특보의 e메일 아이디도 발견됐다. 2018년 문 전 특보의 e메일 해킹 사고와 연관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주요기사
유성열 기자 ryu@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하태경#북한#정찰총국#킴수키#해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