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대권주자 3인방 “이준석 체제, 변화·혁신 갈망 의미”

뉴시스 입력 2021-06-11 13:46수정 2021-06-11 13: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승민 "하나돼 대선승리" 이준석 별도 언급 안해
원희룡 "변화의 시작은 이준석, 완성은 원희룡이"
홍준표 "이준석 선택, 정권교체 열망 컸다는 반증"
야권 대선주자들은 11일 국민의힘 대표 경선에서 이준석 대표가 당선되자 새지도부 출범을 축하하면서 대선 승리를 다짐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우리 정치의 변화와 혁신을 갈망하는 국민과 당원의 마음이 새 지도부를 탄생시켰다”라면서 “국민을 통합시키는 새로운 정치에 새 지도부가 최선을 다해주길 기대한다”라고 했다.

이어 “치열했던 경선을 뒤로 하고 우리 모두 다시 하나 되어 대선승리를 위해 나아가자”라고 덧붙였다.

유 전 의원은 당 대표 경선에서 이 대표와 계파 논쟁에 휘말려 곤혹을 치렀다. 이를 의식한 듯 이날 메시지에서 이 대표에 대한 특별한 언급은 없었다.

주요기사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국민과 당원들께서 젊은 변화의 리더십을 선택했다”라며 “변화를 이끈 이준석 대표의 공이 크다”라고 이 대표를 특정해 평가했다.

원 지사는 “36세 소장개혁파로 한나라당에 입당한 후 20년간 보수당의 개혁을 외쳐온 오랜 노력이 드디어 결실을 맺는 것 같아 내 일처럼 기쁘다”라면서 “이준석이 상징하는 것은 변화하라는 것이고, 완전한 혁신을 이루라는 거다. 서민들의 좌절과 청년세대의 절망을 꿈과 희망으로 만드는 대변혁을 이뤄내자”라고 했다.

그러면서 “변화의 시작은 이준석이 이끌어냈지만, 변화의 완성은 원희룡이 해내겠다는 각오로 뛰겠다”라며 “정권교체에 뜻을 같이 하는 사람들도 더 이상 좌고우면하지 말고 당장 국민의힘 안으로 들어와 하나가 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복당을 앞두고 있는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당원과 국민들이 이준석 당 대표, 배현진 최고위원 등 여러분을 선택한 것은 그만큼 정권교체의 열망이 컸다는 것을 반증한다”라고 이번 전당대회 의미를 평가했다.

이어 “모두 하나가 되어 비정상국가를 정상국가로 만드는데 노력해 주시고 정권교체의 선봉장이 되어 주실 것을 기대한다”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