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날 밟고 전진하라”

최혜령 기자 입력 2021-06-03 03:00수정 2021-06-03 08: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NS에 ‘당 개혁 매진’ 당부 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일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의 사과 직후 “민주당은 이제 나를 잊고 개혁 작업에 매진해 달라”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이날 방송 생중계로 진행된 송 대표 사과 뒤 페이스북을 통해 “송 대표의 말씀을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이어 “‘조국의 시간’에는 물론 그 이전에도 저는 같은 취지의 사과를 여러 번 했다”며 “민주당은 이제 저를 잊고 부동산, 민생, 검찰, 언론 등 개혁 작업에 매진해주시길 바라마지 않는다. 저를 밟고 전진하라”고 썼다.

향후 행보와 관련해 조 전 장관은 “저는 공직을 떠난 사인(私人)으로, 검찰의 칼질에 도륙된 집안의 가장으로 자기 방어와 상처 치유에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조 전 장관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현재 입시 비리 혐의 등으로 재판이 진행 중이다. 해당 게시물을 올린 지 1시간 만에 그는 페이스북에 자신의 회고록 ‘조국의 시간’이 베스트셀러가 됐다는 내용을 소개했다.

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
관련기사

#조국#당 개혁 매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