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19~22일 방미…바이든과 첫 정상회담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5-18 11:15수정 2021-05-18 13: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2021.5.17/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초청으로 오는 19부터 22일까지 미국 워싱턴을 공식 실무방문한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8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19일 오후 서울을 출발해 현지시간 같은 날 오후 워싱턴에 도착할 예정이며, 공식 일정은 방문 이튿날인 20일 시작된다”고 밝혔다.

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20일 오전 알링턴 국립묘지를 방문해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할 예정이다. 오후에는 미 의회를 방문해 펠로시 하원의장을 비롯한 하원 지도부와 간담회를 갖는다.

21일 오전에는 백악관을 방문해 카밀라 해리스 부통령을 접견한다. 오후에는 백악관에서 한미정상회담이 예정돼 있다. 회담 직후에는 공동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백악관 일정을 마무리한 뒤 워싱턴 한국 전쟁기념공원에 건립되는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벽 착공식에 참석한다.

방미 마지막 날인 22일 오전에는 윌튼 그레고리 추기경을 면담한다. 오후에는 애틀란타로 이동해 현지에 진출한 SK이노베이션 공장을 방문하는 일정을 추진중이다.

문 대통령은 이같은 일정을 끝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서울에는 23일 저녁 도착하게 된다.

정만호 수석은 “방미 관련 자세한 일정은 정해지는 대로 알려드리겠다”고 전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