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의총서 “법사위원장 야당에 주자” 주장 나와

뉴스1 입력 2021-05-10 19:40수정 2021-05-10 19: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민주당은 새 지도부 출범 후 첫 개최된 이날 의원총회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와 야당으로부터 ‘부적격’ 판정을 받은 장관 후보자 3명의 거취를 논의한다. 2021.5.10/뉴스1 © News1
10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현재 여당 몫인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자리를 야당에 넘기자는 주장도 제기됐다.

복수의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기동민 의원은 이날 의총에서 “법사위원장 자리를 야당에 줘서 책임을 분산시켜야 한다. 법사위원장을 준다고 딱히 못 할 것 없다. 야당에 줄 수 있는 권한은 주자”라며 “정 안 되면 패스트트랙에 (법안을) 태우면 되니 버리면서 얻자”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에 윤후덕 의원도 “법사위보다 대선이 더 중요하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기 의원의 발언에 공감의 뜻을 표한 것으로 전해진다.

두 의원의 주장에 서영교 의원과 양이원영 의원은 반대 취지의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양이원영 의원은 “민주당이 추구해야 할 부분이 있다면 반드시 지킬 것은 지켜야 집권당으로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수도권 지역의 초선 의원은 뉴스1과 통화에서 “협치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발언하신 것”이라며 “상임위원장 자리는 좀 배분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해 크게 박수가 나온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부적격 논란의 장관 3인에 대해선 일부 의원이 “국민의 눈높이에서 봐야 한다”는 의견을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한 의원은 앞서 해당 상임위 간사들이 후보자들에 대해 ‘특별한 결격 사유가 없다’고 보고한 것을 듣고는 “이해가 되기는 하지만 국민들이 문제가 많다고 느끼고 야당도 반대하니 지도부에서 임명 강행하는 것은 한 번 더 생각해달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날 의총에서 발언한 정청래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민생이 개혁이고 개혁이 민생”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검찰개혁·언론개혁은 국회에서 당연히 해야 하는 입법 활동”이라며 “당 지도부에게 말씀드린다. 과정에서 박수받을 생각하지 말고 결과로 박수받는 지도부가 되시길 바란다. 당 지도부와 의원들은 내년 3월 9일(대선) 결과로 평가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