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도자기 불법 판매 의혹…박준영 “국민께 송구” 사과

뉴시스 입력 2021-05-01 21:39수정 2021-05-01 21: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관세 회피·사업자등록 문제 조치 예정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1일 배우자의 고가 도자기 밀수 의혹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보도설명자료를 통해 “사려 깊지 못한 처신으로 불미스러운 의혹이 제기된 점을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제기된 의혹에 대해 살펴보고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 김선교 의원은 전날 박 후보자가 2015~2018년 영국대사관에서 공사참사관으로 재직할 당시 부인이 영국 현지에서 사들인 찻잔 등 대량의 도자기 장식품을 관세를 내지 않고, ‘외교관 이삿짐’으로 반입해 도소매업 허가를 받지 않고 국내에서 판매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 측은 “이들 장식품은 최소 수천만원대에 달한다”며 “박 후보자의 부인은 2019년 12월 경기도에서 카페 영업을 시작하면서 도소매업 허가를 받지 않은 채 영국에서 들여온 도자기 장식품을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는 관세법 위반에 해당하고, 허가 없이 판매하는 것도 불법이라는 게 김 의원 측의 설명이다.

주요기사
박 후보자 배우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해당 제품 사진을 올려 홍보를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는 “고급식기류와 장식품 등은 주영한국대사관에 근무하는 동안 배우자가 취미로 중고 벼룩시장 등에서 구매한 찻잔세트나 접시 등의 다양한 소품류”라며 “배우자가 영국에서 구매한 소품은 집안 장식이나 가정생활 중 사용한 것으로 당시 판매 목적이 없었음은 물론 그 가치도 높게 평가되지 않는 중고물품으로, 국내 반입 시 이사물품 목록에 포함해 정상적인 통관절차를 거쳤다”고 해명했다.

이어 “다만, 지난 2019년 12월에 배우자가 카페(커피전문점)를 개업하면서 다른 매장과의 차별성을 위해 자택에 있던 소품을 매장에 진열했고, 불법여부를 인지하지 못한 채 일부를 판매했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자는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지 못했다”며 “관세 회피 및 사업자등록 문제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조치해 나가겠다” 거듭 사과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