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尹 사퇴하니 “檢 조직적 저항, 요즘 나아졌다”

뉴스1 입력 2021-04-19 17:43수정 2021-04-19 22: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86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 정치·외교·통일·안보 대한 대정부질문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4.19/뉴스1 © News1
박범계 법무부장관은 1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물러난 이후에 검찰의 조직적 저항이 “요즘은 좀 나아졌다”며 “요즘 느끼는 솔직한 소회”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검찰의) 조직적 저항이 제가 느끼기로는 지금으로부터 한달여 전과 지금은 좀 상이한 것 같다”며 이렇게 밝혔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박 장관에게 “검찰의 모습을 보면 ‘언론플레이’를 하면서 개혁에 조직적으로 저항하는 게 아닌가 싶다. 법무부 수장으로서 검찰의 조직적 저항을 피부로 느끼는가”라고 질문했다.

이에 박 장관은 윤 전 총장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그가 물러나기 이전인 “한 달여 전”을 언급하며 “(그때에 비해) 조직적 저항이라고 하는 부분은 현실적으로 나아지지 않았을까 (한다)”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달 4일 검찰총장직에서 내려왔다.

주요기사
검찰개혁에 대해 박 장관은 “제도적 개혁이 검찰 조직문화로 깊숙이 자리잡기 위해선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이 있다”며 “아직 구습이 있는 게 사실이고, 제가 특별히 문제의식을 갖는 건 피의사실공표 문제, 특정 언론과 유착 문제, 직접수사에 남아있는 관행의 문제”라고 말했다.

그 예시로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 별장 성접대 사건’을 든 박 장관은 “몇몇 특정 사건이 과도하게 부각되고 조명받으며 전체적 검찰의 행정이 상당 부분 몰이해되고 폄훼되는 안타까움이 있다”고도 덧붙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