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기사, 文보다 많은 이유…조국 “보수언론, 이미 ‘마음 속 대통령’”

뉴스1 입력 2021-04-06 11:19수정 2021-04-06 11: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 News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전투표 뉴스가 문재인 대통령의 사전투표 보다 더 많이 다뤄진 것은 보수언론이 이미 윤 전 총장을 대통령처럼 보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조 전 장관은 6일 페이스북에 지난 2일 오후 7시 2분 기준 네이버 뉴스 기준(기사와 사진)으로 ‘윤석열 전 총장 사전투표를 다룬 뉴스가 745건으로 같은 날 투표한 문재인 대통령(519건)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256건) 관련 보도건수보다 많았다‘라는 PD저널 보도를 소개했다.

이런 이유에 대해 조 전 장관은 “(보수언론, 그들에겐 윤석열이) 이미 ’내 마음 속의 대통령‘일 것이니…”라고 해석했다.

이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의 “이번 선거에 대한 언론들의 보도 태도도 한번은 검증대상이 될 것이다”, 김태년 원내대표의 “이대로 가면 내년 대선도 장담할 수 없다. 언론개혁이 시급하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의 “검찰개혁과 언론개혁은 분리될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는 여권의 인식과 맥을 같이 하는 것이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