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입당은 곧 탈당하라는 뜻” 吳 “통 큰 합의 나올 것” 단일화 전쟁

윤다빈기자 입력 2021-03-05 17:21수정 2021-03-05 17: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야권 단일화를 둘러싼 신경전이 격화되고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5일 “입당은 곧 탈당하라는 뜻”이라며 국민의힘 입당을 재차 거부했다. 반면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는 “통 큰 합의가 나올 것”이라고 했다.

안 후보는 이날 KBS라디오에서 국민의힘에서 입당을 요구하는 것에 대해 “제가 탈당하면 당 지지자 10% 정도가 단일후보를 흔쾌히 지지할 수 있겠냐”고 거부의 뜻을 밝혔다. 그는 “10년 전을 생각해보면 당시 박원순 후보가 무소속으로 아마 10번이었을 것”이라며 “어떻게 하면 서로 생각이 다른 양쪽 지지층을 다 안고 갈지가 가장 중요한 포인트”라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국민의힘이 언급한 시민경선에 대해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라고 일축했다.


오 후보는 이날 YTN 라디오에서 “어느 순간엔 이런 저런 자잘한 조건 다 제끼고 통 크게 합의하는 모습이 반드시 나올 것”이라며 상대적으로 느긋한 태도를 보였다. 오 후보는 102석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라는 ‘큰집’을 기반으로 조직과 동원력을 최대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오 후보는 “(야권) 단일화를 넘어선 역사적 책무를 느낀다”며 제1야당 후보로서의 위상을 강조했다. 오 후보 측 관계자는 “경선에서 나경원 후보를 큰 차이로 꺾는 이변을 만들어내면서 ‘역전 용사’ 이미지를 부각할 계획”이라며 “일단 당내 본선 경쟁자를 비롯해 전체적인 통합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이라고 했다.

야권에서는 중도 성향 색채가 강한 오 후보가 단일화 상대로 등장하면서 안 후보의 전략 수정이 불가피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민의당 내부에서는 안 후보의 주장과 달리 “국민의힘과의 합당을 선제적으로 제안하자”는 목소리도 나온다.

주요기사

윤다빈기자 empt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