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설 귀향·여행 자제 당부…4차 대유행 악몽 피해야”

뉴스1 입력 2021-01-26 11:00수정 2021-01-26 11: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정부세종청사 국무회의장에서 열린 서울-세종 영상 국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1.1.26/뉴스1 © News1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설 연휴 가급적 고향 방문과 여행을 자제하고, 이동과 접촉을 최소화해줄 것을 국민 여러분께 당부드린다”며 “어렵고 힘들겠지만, 그래야만 상상하기 싫은 4차 대유행의 악몽을 피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제4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에서 벗어나 따뜻한 봄을 맞이하기 위해서는 이번 명절을 무사히 넘겨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설을 앞두고 일부 품목의 가격이 다소 불안한 모습이다. 계란값이 오르고 있고, 풍수해에 따른 흉작으로 제수용품 가격도 심상치 않다”며 “오늘 국무회의에서는 계란과 계란 가공품의 한시적 무관세 수입을 위한 안건을 심의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관계부처는 성수품 방출물량 확대 등 설 장바구니 물가가 안정되도록 모든 수단을 강구하고, 지난주 발표한 ‘설 민생안정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서, 국민들께서 조금이라도 더 따듯한 설 명절을 맞도록 각별히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정 총리는 지난주 ‘택배종사자 과로 방지 대책’ 에 노사정이 합의하고, 택배노조는 예고했던 파업을 철회한 것을 언급하며 “파국을 피하고 상생을 위해 서로 양보하며 어려운 결정을 내려주신 택배사와 택배노조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합의로 택배종사자의 분류업무 부담이 경감되는 등 작업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국토부 등 관계부처는 택배 분류설비 자동화와 거래구조 개선 등 후속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 합의사항의 이행을 뒷받침하라”고 지시했다.

지난 21일 출범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관한 당부도 전했다. 정 총리는 “공수처는 독립성이 엄격히 보장되어 있다. 대통령과 국무총리는 물론, 외부의 누구도 그 직무에 관여할 수 없다”며 “고도의 독립성을 바탕으로, 앞으로 공수처가 국민에게 신뢰받는 기관으로 자리잡아 청렴하고 공정한 공직사회를 만들어 가는 데 맡은 바 책무를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이제 막 첫발을 내디딘 공수처가 조속히 체제를 갖추기 위해 국회의 협조가 필수”라며 “공수처 검사를 선발하는 인사위원회 위원의 신속 추천 등 후속조치에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드린다. 정부도 필요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