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종 “참 운 좋은 사람…뉴욕 촌놈이 노무현·문재인 모셔”

뉴시스 입력 2021-01-20 22:38수정 2021-01-20 22: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익균형과 국익 극대화 원칙에 따라 업무에 응해"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2차장은 20일 “미국 뉴욕 촌놈이 좋아하고 존경하는 두 대통령님, 노무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을 모시며 조국을 위해 헌신할 수 있는 기회를 두 번이나 누렸다”며 청와대를 떠나는 소회를 전했다.

김 차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저는 참 운이 좋은 사람”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통상과 안보의 중책을 맡아 국민들의 땀과 눈물에 보답하고자 노력해 왔다”며 “이익 균형과 국익 극대화 원칙에 따라 협상과 업무에 응해 왔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지난 어려운 시기를 이겨내고 대한민국이 다시 도약할 것을 확신하며 대한민국을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 차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도 같이 올렸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김 차장 후임으로 김형진 서울특별시 국제관계대사를 내정했다. 2019년 2월부터 1년 반 넘게 재직한 김 차장은 신임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에 임명됐다.

김 차장은 참여정부 시절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과 주UN 대한민국대표부 특명전권대사를 역임하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타결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에는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에 이어 안보실 2차장을 역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