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文 소통과 비슷”…安 비판글에 ‘좋아요’ 누른 김종인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1-14 12:35수정 2021-01-14 13: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비판한 게시글에 ‘좋아요’를 누르면서 공감을 표했다.

국민의당 대변인을 지낸 장진영 변호사는 이달 8일 페이스북에 ‘안철수가 변했다? 그 근거는?’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2016년 총선 당시 의석수 38석에 민주당보다 높은 지지율을 보였던 국민의당은 2020년 총선 이후 안철수 옆에 세 명의 국회의원만 남았다”면서 “4년 만에 제3지대를 빈털터리로 만든 책임은 안철수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울시장 출마 이유를 결자해지 차원으로 밝혔는데 서울시장이 단순한 반성이나 홧김에 맡을 수 있는 자리냐”며 “그를 경험한 연륜 많은 김종인, 손학규 등이 왜 안철수의 변화를 느끼지 못하고 ‘다시 만나지 않을 상대’로 보고 있는 것인지에 대한 해답도 될 것”이라고 했다.

이후 장 변호사는 이달 11일 ‘안철수가 변했을까’ 2탄을 올리면서 그의 치명적인 문제로 ‘소통’을 지적했다. 장 변호사는 “안 대표와 함께 일해본 결과, 그의 소통 능력이나 방법은 박근혜와 문재인의 그것과 매우 흡사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좋아요’ 누른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그러면서 안 대표의 일방적 결정으로 많은 이가 그에게 등 돌린 사례를 언급하며 “안철수가 벤처회사 사장처럼 일한다는 평가는 오래 전부터 있어왔다”고도 했다.

아울러 “서울시장 보궐선거 역시 출마하지 않겠다더니 어느날 갑자기 출마선언을 해 버렸다”며 “이 과정에서 어떠한 사람들이 그 논의과정에 참여했는지 궁금하다”고 비꼬았다.

장 변호사는 “안철수가 변했다면 그 근거를 보여달라. 변했다고 믿고 싶은 분들이라면 폭탄주나 호형호제 같은 지엽적 소리 말고 정당을 운영하는 방식이 바뀌었다 같은 진짜 의미있는 증거를 보고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남겼다.

김종인 위원장은 두 게시글에 모두 ‘좋아요’를 눌렀다. 장 변호사의 글에 공감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한편 김 위원장은 14일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 이후 안 대표와의 단일화 논의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안철수에 3월 단일화와 입당 두 가지를 제시했다”며 “당 후보 선출 후 단일화를 얘기해도 늦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