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한반도 전쟁종식·비핵화 노력 계속”…왕이 “어려움 극복 발전중”

뉴스1 입력 2020-11-26 17:36수정 2020-11-26 17: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文, 왕이 부장 접견…"한중·남북관계 발전에 역할 해주길"
"경제 협력 더 강화…수교 30주년, 장기 협력 방안 마련"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20.11.26/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에게 “중국을 포함한 국제 사회와 함께 한반도에서 전쟁을 종식시키고 완전한 비핵화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 청와대 본관에서 왕 위원의 예방을 받고 “왕 위원께서 한중 관계의 발전을 위해 많은 역할을 해주시고 남북 관계 발전을 위해서도 건설적인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중 관계에 관해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 속 에서도 양국간 다양한 고위급 교류가 계속되는 것을 아주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중 우호 협력관계의 굳건함을 보여주는 것이라 생각한다. 여러 계기에 한중관계의 중시를 보여주신 시진핑 주석께 따뜻한 안부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중 양국은 코로나 대응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왔다”며 “또한 코로나 상황속에서 필수인력 왕래가 필요한다는 것에 공감해 신속통로 제도를 가장 먼저 시행했고, 인적 교류 점진적 확대 방안에도 합의함으로써 국제협력의 모범적 사례를 만들어왔다”고 평가했다.

주요기사
더불어 “앞으로도 우리 양국이 경제협력과 함께 인적, 문화적 교류협력을 더 강화해나가면서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긴밀하게 발전시켜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2년 후 한중수교 30주년을 맞이해, 새로운 30주년을 기대하는 장기적 협력방안을 마련하길 바란다”며 “특별히 그동안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과정에서 중국이 보여준 건설적인 역할과 협력에 감사 인사를 표한다”고 전했다.

왕 위원은 “대통령님께서 만나주신 것 감사하다”며 “먼저 시진핑 주석님과 리커창 총리님의 가장 친절한 인사를 전하겠다”고 인사를 전했다.

그는 양국 관계에 관해 “대통령 취임 이후 양국 정상 간의 관심 속에 양국 관계를 어려움을 극복하고 방해를 없애고 번영하게 발전해나가고 있다”며 “코로나19 사태 발발 이후 양국은 우호적인 가까운 이웃나라로서 서로 지지하고 서로에 도움을 해주면서 양국 우호와 협력을 증진시켰다”고 평가했다.

이어 “양측의 공동된 노력 하에 양국은 가장 먼저 합동 방역을 했고, 제때 방역에 대한 정보교류하면 협력을 해왔다”며 “양국이 가장 먼저 코로나 사태를 효과적 통제하고 이를 통해서 양국 국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수호했다. 양국은 가장 먼저 신속통로를 신설했고 이를 통해 양국 경제 생산 정상화를 위해 함께 노력을 하고 있다”고 협력 상황을 언급했다.

왕 위원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을 통해 10가지 공감대를 이뤘다. 지역 이슈에 대한 공감대”라며 “양국이 코로나를 견뎌내 더 넓은 전망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양측이 손잡고 양국 수교 30주년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며 “시 주석께선 대통령님과의 우정, 상호신뢰를 매우 중요하게 여기며 특별히 구두 메시지를 전해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앞서 왕 위원은 이날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중외교장관회담 모두발언에서 “중한 양국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서 국제 및 지역문제에 대해 교류와 협력을 유지하고 있다”며 “우리는 함께 노력을 해서 지역의 평화 안정을 수호하고 지역 경제 통합을 촉진하며 글로벌 거버넌스 체제 보완을 위해 기여해나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