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15분 전 보고 받았다는데 …“與는 ‘尹 직무정지’ 하루 전 알았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1-25 17:55수정 2020-11-25 18: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법사위 주장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윤호중 법사위원장의 산회 선포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2020.11.25/뉴스1
국민의힘 소속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의원들은 25일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 배제에 대해 하루 전에 알았다고 주장했다.

법사위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이날 “민주당 주요 인사들이 윤 총장의 직무 정지를 하루 전에 알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그런데 청와대는 발표 15분 전에 보고받고 대통령은 아무말이 없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다만 어떤 경위로 사실이 확인된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발표 시점 의도에 관한 질문에는 “민주당에 확인하라”고만 답했다.

주요기사
김 의원은 또 공수처장 후보 추천과 윤 총장 직무 배제 등이 긴밀하게 연결돼 있다고 보고있다.

그는 “민주당은 국회에서 공수처장을 자기들 입맛에 맞도록 추천하기 위해 법 개정 작업부터 다양한 액션을 취해왔다”며 “윤 총장 찍어내기와 공수처장 추천 과정에 대한 법 개정이 맞물려 돌아간다는 것을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회 법사위는 이날 오전 야당의 요구로 전체회의를 개의했지만, 윤 총장 출석 여부를 두고 여야가 공방을 벌이다 15분 만에 산회했다.

국민의힘 소속 법사위원들은 오는 26일 오전 법사위 전체회의 개회를 다시 요구한 상태다. 윤 총장의 출석 요구도 법사위원장에게 제출했다. 윤 총장이 출석하면 현안질의를 진행할 방침이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